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정석, ‘3전 4기’ 끝에 생애 첫 천하장사 꽃가마
입력 2018.11.26 (17:52) 연합뉴스
박정석(구미시청)이 네 번째 도전 만에 생애 처음으로 모래판의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박정석은 26일 경북 안동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 2018 천하장사 씨름 대축제' 천하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6차례 백두장사에 올랐던 정경진(울산동구청)을 3-1로 꺾고 꽃가마를 탔다.

박정석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백두장사 결정전에 3차례(2011년 보은 대회, 2014년 단오 대회, 2017년 추석 대회)에 올랐지만 모두 패해 1품을 기록했다.

하지만 네 번째 도전을 생애 첫 천하장사로 장식하며 최고의 날을 만들었다.

박정석의 소속팀 구미시청도 2002년 3월 팀 창단 후 처음으로 천하장사를 배출했다.

박정석은 장성우(용인대)와 서경진(창원시청)을 잇달아 누르고 천하장사 결정전에 오른 정경진과 마주했다.

둘은 지난해 두 차례 맞붙어 1승 1패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지만, 박정석이 초반 기선을 잡았다.

박정석은 첫판과 둘째 판을 안다리 기술로 이겨 2-0을 만들었다.

반격에 나선 정경진이 주특기인 배지기로 셋째 판을 가져가며 1-2로 추격했다.

넷째 판에서는 1분의 정규 경기 시간과 30초의 연장전에서 승부를 내지 못했고, 결국 정경진보다 경고가 적은 박정석의 경고승으로 결정되면서 박정석이 우승이 확정했다.

◇ IBK기업은행 2018 천하장사 씨름 대축제 천하장사 경기결과

천하장사 박정석(구미시청)

1품 정경진(울산동구청)

2품 손명호(의성군청)

3품 서경진(창원시청)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정석, ‘3전 4기’ 끝에 생애 첫 천하장사 꽃가마
    • 입력 2018-11-26 17:52:41
    연합뉴스
박정석(구미시청)이 네 번째 도전 만에 생애 처음으로 모래판의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박정석은 26일 경북 안동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 2018 천하장사 씨름 대축제' 천하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6차례 백두장사에 올랐던 정경진(울산동구청)을 3-1로 꺾고 꽃가마를 탔다.

박정석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백두장사 결정전에 3차례(2011년 보은 대회, 2014년 단오 대회, 2017년 추석 대회)에 올랐지만 모두 패해 1품을 기록했다.

하지만 네 번째 도전을 생애 첫 천하장사로 장식하며 최고의 날을 만들었다.

박정석의 소속팀 구미시청도 2002년 3월 팀 창단 후 처음으로 천하장사를 배출했다.

박정석은 장성우(용인대)와 서경진(창원시청)을 잇달아 누르고 천하장사 결정전에 오른 정경진과 마주했다.

둘은 지난해 두 차례 맞붙어 1승 1패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지만, 박정석이 초반 기선을 잡았다.

박정석은 첫판과 둘째 판을 안다리 기술로 이겨 2-0을 만들었다.

반격에 나선 정경진이 주특기인 배지기로 셋째 판을 가져가며 1-2로 추격했다.

넷째 판에서는 1분의 정규 경기 시간과 30초의 연장전에서 승부를 내지 못했고, 결국 정경진보다 경고가 적은 박정석의 경고승으로 결정되면서 박정석이 우승이 확정했다.

◇ IBK기업은행 2018 천하장사 씨름 대축제 천하장사 경기결과

천하장사 박정석(구미시청)

1품 정경진(울산동구청)

2품 손명호(의성군청)

3품 서경진(창원시청)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