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간강사 채용 말라”…해고 현실화 속 대학가 혼란
입력 2018.11.26 (21:35) 수정 2018.11.26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용 불안에 시달리는 대학 강사들의 처우 개선을 위한 강사법 개정안이 국회 통과를 앞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학가에서는 이를 역행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데요.

내년 8월 법 시행을 앞두고 시간강사들의 수업을 줄이고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성공회대학교 교무처가 지난 14일 학과장들에게 보낸 이메일입니다.

새 강사법이 시행되면 대학 재정에 큰 영향을 받는다며, 처장단의 '잠정 결정' 사항을 전달합니다.

'내년 학기 과목 개설을 논의는 하되 외래교수 섭외는 중지하라', '전임 교원, 즉 시간강사가 아닌 교수들의 강의 시간을 늘리라'고 돼 있습니다.

[성공회대 관계자/음성변조 : "교무처에서 그렇게 메일을 보냈던 거는 맞다고 하고요. 그냥 논의를 위한 내용이었다고 말씀을 하시네요."]

KBS가 서울 시내 32개 주요 대학에 '강사법 대응 현황'을 물어보니 대부분인 26개 대학이 관련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상당수가 성공회대와 비슷하게 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진균/한국비정규교수노조 성균관대 분회장 : "스스로도 그 움직임이 노출되는 것이 비도덕적인 문제를 노출하고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있기 때문에 감추고 있는 그런 대학들이 많다고 생각이 됩니다."]

재정 사정이 더 안 좋은 지방대와 전문대는 이미 대응에 나섰습니다.

2010년 시간강사가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조선대학교.

학생 수가 20명이 안되면 폐강하던 걸 30명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전임 교원의 강의 시간도 확대하기로 했는데 강사법과 상관없다고 주장합니다.

[조선대 관계자/음성변조 : "(대학 재정 건전성 확보를 위한) 혁신위에서 논의할 사항이지 결정이 된 건 아니다. 시간강사를 타겟(표적)으로 절대 하지 않았다."]

강사들은 대학들이 재정부족을 이유로 강사들을 해고로 내몰고 있다며 법 취지에 맞게 대책을 마련하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시간강사 채용 말라”…해고 현실화 속 대학가 혼란
    • 입력 2018-11-26 21:37:17
    • 수정2018-11-26 22:31:41
    뉴스 9
[앵커]

고용 불안에 시달리는 대학 강사들의 처우 개선을 위한 강사법 개정안이 국회 통과를 앞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학가에서는 이를 역행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데요.

내년 8월 법 시행을 앞두고 시간강사들의 수업을 줄이고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성공회대학교 교무처가 지난 14일 학과장들에게 보낸 이메일입니다.

새 강사법이 시행되면 대학 재정에 큰 영향을 받는다며, 처장단의 '잠정 결정' 사항을 전달합니다.

'내년 학기 과목 개설을 논의는 하되 외래교수 섭외는 중지하라', '전임 교원, 즉 시간강사가 아닌 교수들의 강의 시간을 늘리라'고 돼 있습니다.

[성공회대 관계자/음성변조 : "교무처에서 그렇게 메일을 보냈던 거는 맞다고 하고요. 그냥 논의를 위한 내용이었다고 말씀을 하시네요."]

KBS가 서울 시내 32개 주요 대학에 '강사법 대응 현황'을 물어보니 대부분인 26개 대학이 관련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상당수가 성공회대와 비슷하게 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진균/한국비정규교수노조 성균관대 분회장 : "스스로도 그 움직임이 노출되는 것이 비도덕적인 문제를 노출하고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있기 때문에 감추고 있는 그런 대학들이 많다고 생각이 됩니다."]

재정 사정이 더 안 좋은 지방대와 전문대는 이미 대응에 나섰습니다.

2010년 시간강사가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조선대학교.

학생 수가 20명이 안되면 폐강하던 걸 30명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전임 교원의 강의 시간도 확대하기로 했는데 강사법과 상관없다고 주장합니다.

[조선대 관계자/음성변조 : "(대학 재정 건전성 확보를 위한) 혁신위에서 논의할 사항이지 결정이 된 건 아니다. 시간강사를 타겟(표적)으로 절대 하지 않았다."]

강사들은 대학들이 재정부족을 이유로 강사들을 해고로 내몰고 있다며 법 취지에 맞게 대책을 마련하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