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4·3 군법회의 '재심' 재판 열려
입력 2018.11.26 (21:54) 제주
제주 4·3 군법회의 재심 재판이
오늘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재판에는
지난 1948년 12월 제주에서 열렸던
제1차 군법회의에서 '내란죄'로
징역 1년에서 5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김평국 할머니 등 10명의 재심 청구인을 대상으로
70년 전 경찰 체포부터 고문, 재판 진행까지
당시의 상황을 묻는 피고인 심문이 진행됐습니다.
법원은 내일까지 이틀 동안
모두 18명의 재심 청구인을 대상으로
피고인 심문을 진행한 뒤
오는 17일 결심 공판을 하고
이르면 올해 안에 1심 선고를 할 예정입니다.
  • 제주 4·3 군법회의 '재심' 재판 열려
    • 입력 2018-11-26 21:54:21
    제주
제주 4·3 군법회의 재심 재판이
오늘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재판에는
지난 1948년 12월 제주에서 열렸던
제1차 군법회의에서 '내란죄'로
징역 1년에서 5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김평국 할머니 등 10명의 재심 청구인을 대상으로
70년 전 경찰 체포부터 고문, 재판 진행까지
당시의 상황을 묻는 피고인 심문이 진행됐습니다.
법원은 내일까지 이틀 동안
모두 18명의 재심 청구인을 대상으로
피고인 심문을 진행한 뒤
오는 17일 결심 공판을 하고
이르면 올해 안에 1심 선고를 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