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형 편법 특혜 채용?…규정 '허술' 체계 '먹통'
입력 2018.11.26 (22:59) 수정 2018.11.27 (10:27)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공공기관으로부터 일자리 사업을 위탁받은 각 민간 사업주는 친인척 특수 관계에 있는 인턴 직원을 뽑을 수 없습니다.

특정인에 취업 특혜를 줄 수 없도록 자격 제한 규정을 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KBS가 연속 보도하고 있는 '우리마을 청년보안관' 사업의 경우 이런 규정이 아예 없었습니다.

이렇다보니 민간 사업주의 친형이 청년보안관 관리자로 버젓이 채용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년보안관 50명 최종 합격자 명단입니다.

그리고 응시번호가 19번인 A 씨는 관리자 즉, 청년보안관 매니저로 합격했습니다.

취재 결과, 합격자 A 씨는 청년보안관 사업을 맡은 업체 대표의 친형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을까?

부산시 일자리 사업의 유사 지침을 보면, 사업주의 배우자, 4촌 이내의 혈족 인척 관계에 있는 자의 채용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청년보안관 사업에는 이런 규정 자체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업체 대표의 친형이자 청년보안관 관리자로 활동 중인 A 씨.

청년들을 위한 소통 창구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업체 편향적인 지시를 내린다는 게 청년보안관들의 증언입니다.

[녹취] 청년보안관 사업 참여자
일을 시작하면 폭군이 되는 거예요. 아무래도 대표가 자기 동생이고 하니까 좀 개인적인 것도 있지 않나 싶기도 하고...

문제의 해법은 바로 '제척'.

해당 업체를 사업에서 배제하거나 혹은 문제가 된 합격자를 즉각 업무에서 배제해야 합니다.

[인터뷰] 정종민/ 부산시의회 의원
직계 존비속 등과 관련된 사항이 있을 경우 해당 사안에 대한 심의에 관여하지 못하거나 사업에 참여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 공적 영역의 기본적인 원칙입니다. 이에 대한 기본 원칙이 지켜지지 않은 것이 가장 커다란 문제...

부산시와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은 뒤늦게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A 씨를 현장 업무에서 배제했습니다.

[인터뷰] 손윤미/ 부산시 청년일자리팀장
설마 뭐 이런 곳까지 그렇게 (친인척 채용) 했으리라 의심 들어본 적도 일단 없었고, 결과가 이렇게 나왔다보니 저희들도 관련 지침 확인하고...

취업 규정은 허술하게 짜이고 원칙은 지켜지지 않은 우리 마을 청년보안관 사업.

부산시 대표 청년 일자리 사업이 친인척 편법 채용 논란에 휩싸여 사업 첫 단추부터 삐걱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 친형 편법 특혜 채용?…규정 '허술' 체계 '먹통'
    • 입력 2018-11-26 22:59:57
    • 수정2018-11-27 10:27:10
    뉴스9(부산)
[앵커멘트]

공공기관으로부터 일자리 사업을 위탁받은 각 민간 사업주는 친인척 특수 관계에 있는 인턴 직원을 뽑을 수 없습니다.

특정인에 취업 특혜를 줄 수 없도록 자격 제한 규정을 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KBS가 연속 보도하고 있는 '우리마을 청년보안관' 사업의 경우 이런 규정이 아예 없었습니다.

이렇다보니 민간 사업주의 친형이 청년보안관 관리자로 버젓이 채용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년보안관 50명 최종 합격자 명단입니다.

그리고 응시번호가 19번인 A 씨는 관리자 즉, 청년보안관 매니저로 합격했습니다.

취재 결과, 합격자 A 씨는 청년보안관 사업을 맡은 업체 대표의 친형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을까?

부산시 일자리 사업의 유사 지침을 보면, 사업주의 배우자, 4촌 이내의 혈족 인척 관계에 있는 자의 채용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청년보안관 사업에는 이런 규정 자체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업체 대표의 친형이자 청년보안관 관리자로 활동 중인 A 씨.

청년들을 위한 소통 창구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업체 편향적인 지시를 내린다는 게 청년보안관들의 증언입니다.

[녹취] 청년보안관 사업 참여자
일을 시작하면 폭군이 되는 거예요. 아무래도 대표가 자기 동생이고 하니까 좀 개인적인 것도 있지 않나 싶기도 하고...

문제의 해법은 바로 '제척'.

해당 업체를 사업에서 배제하거나 혹은 문제가 된 합격자를 즉각 업무에서 배제해야 합니다.

[인터뷰] 정종민/ 부산시의회 의원
직계 존비속 등과 관련된 사항이 있을 경우 해당 사안에 대한 심의에 관여하지 못하거나 사업에 참여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 공적 영역의 기본적인 원칙입니다. 이에 대한 기본 원칙이 지켜지지 않은 것이 가장 커다란 문제...

부산시와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은 뒤늦게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A 씨를 현장 업무에서 배제했습니다.

[인터뷰] 손윤미/ 부산시 청년일자리팀장
설마 뭐 이런 곳까지 그렇게 (친인척 채용) 했으리라 의심 들어본 적도 일단 없었고, 결과가 이렇게 나왔다보니 저희들도 관련 지침 확인하고...

취업 규정은 허술하게 짜이고 원칙은 지켜지지 않은 우리 마을 청년보안관 사업.

부산시 대표 청년 일자리 사업이 친인척 편법 채용 논란에 휩싸여 사업 첫 단추부터 삐걱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