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눈치보기 '꼼수' 인상
입력 2018.11.26 (23:53) 수정 2018.11.27 (16:04)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시의회가
시의원들의 의정비를
2년간은 동결하고 2년간은
2.6%씩 올리기로 했습니다.
인상에 부정적인 여론과
의정비를 올린 다른 지역 의회의
눈치를 보다 어정쩡한 타협책을
내놓은 겁니다.
박중관 기잡니다.


울산시의회가 선택한 의정비 카드는
결국 눈치보기였습니다.

울산시의회는
의원들의 연봉인 의정비를
내년부터 2년간은 올해 수준인
5천 814만 원으로 동결하고,
2021년부터 2년간은 의정비 가운데
월정수당을 올해 공무원 보수 인상률인
2.6%씩 올리기로 했습니다.

2021년과 2022년은
연간 100만 원 가량 올리겠다는 겁니다.

황세영(울산시의회 의장)
"특별시와 다른 광역시의회에서도 의정비
인상을 확정하거나 공무원 보수 인상률을
적용하려는 움직임에 발맞춰 나갈
필요성도 제기됐습니다."


결국 지역 사정을 감안해 동결이나
삭감해야 한다는 여론과 의정비를
2.6%씩 올린 다른 지역 의회의
눈치를 보다 어정쩡한 선택을 한 것입니다.

시의원 22명 가운데
민주당 의원 13명이 찬성하고,
한국당 의원 5명과 4명의 민주당 의원들이
동결을 주장하자 이를 절충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울산시의회의 이같은
의정비 결정에 대해 야당을 중심으로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울산시당은
시민의 대의기관이라는 울산시의회가
시민들의 어려움을 외면하고 있다며
의정비 인상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강석구(바른미래당 시당위원장 직무대리)
"정책 대안과 시민의 대의를 수렴하는 의정활동은 소홀히 하면서도 의정비 인상에만 급급한 모습은 시민들을 실망시키기에..."

시의원들의 의정비는 29일에 열리는
울산 의정비 심의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됩니다.
심의위원회가 어떤 결정을 내릴 지
시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중관입니다.
  • 눈치보기 '꼼수' 인상
    • 입력 2018-11-26 23:53:35
    • 수정2018-11-27 16:04:33
    뉴스9(울산)
울산시의회가
시의원들의 의정비를
2년간은 동결하고 2년간은
2.6%씩 올리기로 했습니다.
인상에 부정적인 여론과
의정비를 올린 다른 지역 의회의
눈치를 보다 어정쩡한 타협책을
내놓은 겁니다.
박중관 기잡니다.


울산시의회가 선택한 의정비 카드는
결국 눈치보기였습니다.

울산시의회는
의원들의 연봉인 의정비를
내년부터 2년간은 올해 수준인
5천 814만 원으로 동결하고,
2021년부터 2년간은 의정비 가운데
월정수당을 올해 공무원 보수 인상률인
2.6%씩 올리기로 했습니다.

2021년과 2022년은
연간 100만 원 가량 올리겠다는 겁니다.

황세영(울산시의회 의장)
"특별시와 다른 광역시의회에서도 의정비
인상을 확정하거나 공무원 보수 인상률을
적용하려는 움직임에 발맞춰 나갈
필요성도 제기됐습니다."


결국 지역 사정을 감안해 동결이나
삭감해야 한다는 여론과 의정비를
2.6%씩 올린 다른 지역 의회의
눈치를 보다 어정쩡한 선택을 한 것입니다.

시의원 22명 가운데
민주당 의원 13명이 찬성하고,
한국당 의원 5명과 4명의 민주당 의원들이
동결을 주장하자 이를 절충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울산시의회의 이같은
의정비 결정에 대해 야당을 중심으로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울산시당은
시민의 대의기관이라는 울산시의회가
시민들의 어려움을 외면하고 있다며
의정비 인상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강석구(바른미래당 시당위원장 직무대리)
"정책 대안과 시민의 대의를 수렴하는 의정활동은 소홀히 하면서도 의정비 인상에만 급급한 모습은 시민들을 실망시키기에..."

시의원들의 의정비는 29일에 열리는
울산 의정비 심의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됩니다.
심의위원회가 어떤 결정을 내릴 지
시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중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