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번 주 개봉영화] 혼집 여성의 일상 공포 ‘도어락’ 외
입력 2018.12.06 (06:47) 수정 2018.12.06 (07: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1인 가구, 특히 도시에서 홀로 사는 여성이 늘면서 1인 거주 여성이 일상에서 겪는 공포에 초점을 맞춘 영화도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이번 주 개봉영화 소식 송형국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오피스텔에 혼자 사는 여성, 일상적으로 불안과 공포와 마주합니다.

낯선 남자와 엘리베이터를 탈 때도, 배달이 올 때도 꺼림칙하기만 합니다.

술 취한 사람의 실수일까, 아니면 강도일까.

["아니 사건 접수라는 게 사건이 터졌을 때 접수가 가능한 겁니다."]

1인 가구가 전체의 30%에 육박하고 혼자 사는 도시 여성이 급증하는 시대, 영화는 현실 속 불안 요소를 세심하게 짚습니다.

[공효진/'도어락' 배우 : "피할 수 없는 현실과 일상의 공포인 것 같아요. 집이라는 곳이 가장 안전한 곳이라고 생각하고 거기서는 무장해제가 되는데..."]

다만 후반부로 갈수록 장르 관습에 치우치면서 영화의 장점이 줄어드는 인상입니다.

크리스마스 이브, 파티에 참석한 클라라는 엄마가 남긴 선물을 열 수 있는 황금열쇠를 찾아나섭니다.

신비로운 크리스마스의 숲을 거쳐 4개의 왕국과 마법세계가 풍성한 시각효과와 함께 펼쳐집니다.

인터스텔라를 통해 얼굴을 알린 매켄지 포이가 주연을 맡아 환상의 왕국을 모험합니다.

알 수 없는 이유로 미 잠수함이 격침되고 미 국방부는 공격형 잠수함 '헌터킬러'를 투입합니다.

알고 보니 러시아 쿠데타 세력이 자국 대통령을 억류하고 전쟁을 일으키려는 상황.

이를 막기 위한 특수부대의 지상 임무와 해저 작전이 짜임새 있게 전개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이번 주 개봉영화] 혼집 여성의 일상 공포 ‘도어락’ 외
    • 입력 2018-12-06 06:48:24
    • 수정2018-12-06 07:04:06
    뉴스광장 1부
[앵커]

최근 1인 가구, 특히 도시에서 홀로 사는 여성이 늘면서 1인 거주 여성이 일상에서 겪는 공포에 초점을 맞춘 영화도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이번 주 개봉영화 소식 송형국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오피스텔에 혼자 사는 여성, 일상적으로 불안과 공포와 마주합니다.

낯선 남자와 엘리베이터를 탈 때도, 배달이 올 때도 꺼림칙하기만 합니다.

술 취한 사람의 실수일까, 아니면 강도일까.

["아니 사건 접수라는 게 사건이 터졌을 때 접수가 가능한 겁니다."]

1인 가구가 전체의 30%에 육박하고 혼자 사는 도시 여성이 급증하는 시대, 영화는 현실 속 불안 요소를 세심하게 짚습니다.

[공효진/'도어락' 배우 : "피할 수 없는 현실과 일상의 공포인 것 같아요. 집이라는 곳이 가장 안전한 곳이라고 생각하고 거기서는 무장해제가 되는데..."]

다만 후반부로 갈수록 장르 관습에 치우치면서 영화의 장점이 줄어드는 인상입니다.

크리스마스 이브, 파티에 참석한 클라라는 엄마가 남긴 선물을 열 수 있는 황금열쇠를 찾아나섭니다.

신비로운 크리스마스의 숲을 거쳐 4개의 왕국과 마법세계가 풍성한 시각효과와 함께 펼쳐집니다.

인터스텔라를 통해 얼굴을 알린 매켄지 포이가 주연을 맡아 환상의 왕국을 모험합니다.

알 수 없는 이유로 미 잠수함이 격침되고 미 국방부는 공격형 잠수함 '헌터킬러'를 투입합니다.

알고 보니 러시아 쿠데타 세력이 자국 대통령을 억류하고 전쟁을 일으키려는 상황.

이를 막기 위한 특수부대의 지상 임무와 해저 작전이 짜임새 있게 전개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