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佛, 유류세 인상 ‘철회’…‘부유세 부활’ 검토
입력 2018.12.06 (07:30) 수정 2018.12.06 (08: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랑스 정부가 이른바 '노란 조끼 시위'의 발단이 된 유류세 인상 조치를 '철회' 하기로 했습니다.

또 폐지됐던 부유세의 부활도 검토하기로 하고, '노란 조끼' 측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양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말이 다가오면서 프랑스에는 또 다시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노란 조끼 시위대가 오는 8일, 전국적인 대규모 집회를 예고해 정국 혼란이 중대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혼란 속에, 여론이 급속도로 나빠지자 프랑스 정부는 유류세 인상 유예 방침을 밝힌 지 하루만에, 아예 철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2019년 예산에서 유류세 인상은 없어졌다며 정부는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벤자맹 그리보 프랑스 정부 대변인은 라디오에 출연해, 부유세를 부동산 자산과 고급 미술품 거래 등에 한정한 정책의 수정을 검토하겠다며 사실상 폐지한 '부유세' 부활 검토 방침을 밝혔습니다.

부유세는 마크롱 대통령이 지난해, 17억 원 상당을 초과한 자산 보유자들에 부과되던 것을 부동산 보유분에만 한정해 부과하도록 축소 개편한 것으로, 마크롱 대통령에게 '부자들의 대통령'이라는 별칭을 얻게 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정부가 부랴부랴 여론을 진정시킬 카드들을 꺼내놓고 있지만 정국 혼란은 최고조를 향해 가고 있습니다.

노란 조끼 시위대는 이번 토요일 대규모 시위를 계획 중이고 프랑스 최대 농민 단체와 화물 트럭 노조들도 집회와 파업을 결의한 상태입니다.

[뱅자맹 그리모/프랑스 정부 대변인 : "마크롱 대통령은 정당들과 노조, 재계 지도자들에게 질서와 냉정함을 되찾을 것을 분명하게 호소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68혁명' 이후 가장 격렬하다는 '노란 조끼'의 물결 속에 국정 지지율이 최근 23%까지 추락한 마크롱 대통령 퇴진 요구까지 거세지면서 프랑스 정부는 우선 폭력 사태부터 막아야 하는 다급한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 [지금 세계는] 佛, 유류세 인상 ‘철회’…‘부유세 부활’ 검토
    • 입력 2018-12-06 07:33:40
    • 수정2018-12-06 08:05:39
    뉴스광장
[앵커]

프랑스 정부가 이른바 '노란 조끼 시위'의 발단이 된 유류세 인상 조치를 '철회' 하기로 했습니다.

또 폐지됐던 부유세의 부활도 검토하기로 하고, '노란 조끼' 측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양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말이 다가오면서 프랑스에는 또 다시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노란 조끼 시위대가 오는 8일, 전국적인 대규모 집회를 예고해 정국 혼란이 중대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혼란 속에, 여론이 급속도로 나빠지자 프랑스 정부는 유류세 인상 유예 방침을 밝힌 지 하루만에, 아예 철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2019년 예산에서 유류세 인상은 없어졌다며 정부는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벤자맹 그리보 프랑스 정부 대변인은 라디오에 출연해, 부유세를 부동산 자산과 고급 미술품 거래 등에 한정한 정책의 수정을 검토하겠다며 사실상 폐지한 '부유세' 부활 검토 방침을 밝혔습니다.

부유세는 마크롱 대통령이 지난해, 17억 원 상당을 초과한 자산 보유자들에 부과되던 것을 부동산 보유분에만 한정해 부과하도록 축소 개편한 것으로, 마크롱 대통령에게 '부자들의 대통령'이라는 별칭을 얻게 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정부가 부랴부랴 여론을 진정시킬 카드들을 꺼내놓고 있지만 정국 혼란은 최고조를 향해 가고 있습니다.

노란 조끼 시위대는 이번 토요일 대규모 시위를 계획 중이고 프랑스 최대 농민 단체와 화물 트럭 노조들도 집회와 파업을 결의한 상태입니다.

[뱅자맹 그리모/프랑스 정부 대변인 : "마크롱 대통령은 정당들과 노조, 재계 지도자들에게 질서와 냉정함을 되찾을 것을 분명하게 호소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68혁명' 이후 가장 격렬하다는 '노란 조끼'의 물결 속에 국정 지지율이 최근 23%까지 추락한 마크롱 대통령 퇴진 요구까지 거세지면서 프랑스 정부는 우선 폭력 사태부터 막아야 하는 다급한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