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남 굴 생산 일부 해역 대장균 초과…해수부 방치"
입력 2018.12.06 (07:52) 뉴스광장(광주)
굴을 생산하는 전남 일부 해역에서 기준을 초과한 대장균이 검출됐지만
해양수산부가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감사원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2014년부터 올해까지
생식용 굴 생산지역에 대한 위생조사를 벌여
무안과 진도 일부 해역 등 8곳에서
대장균이 기준치를 초과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감사원은 해수부가
감염증 예방을 위해 수립한 '안전한 굴 공급계획'에 이같은 결과를 반영하지 않고
해당 해역의 굴이 생산, 유통되도록 방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 "전남 굴 생산 일부 해역 대장균 초과…해수부 방치"
    • 입력 2018-12-06 07:52:23
    뉴스광장(광주)
굴을 생산하는 전남 일부 해역에서 기준을 초과한 대장균이 검출됐지만
해양수산부가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감사원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2014년부터 올해까지
생식용 굴 생산지역에 대한 위생조사를 벌여
무안과 진도 일부 해역 등 8곳에서
대장균이 기준치를 초과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감사원은 해수부가
감염증 예방을 위해 수립한 '안전한 굴 공급계획'에 이같은 결과를 반영하지 않고
해당 해역의 굴이 생산, 유통되도록 방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