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백석역 사고…결혼 앞둔 딸·예비 사위와 식사 직후 참변
입력 2018.12.06 (11:02)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희뿌연 증기 사이로 검은색 승용차 한 대가 보입니다.

앞 유리가 모두 깨져 있습니다.

승용차 앞에 놓인 커다란 돌과 주변에 뿌려진 진흙이 당시 충격을 가늠케 합니다.

69살 송 모 씨는 이 차량 뒷좌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차가 진행하다가 앞에 수증기가 있으니까 멈추는 상황에서 사건이 진행됐어요. 화상으로 거의 추정을 하면서 정확한 원인은 부검을 통해서…."]

송 씨는 내년 4월 결혼을 앞둔 작은 딸과 예비 사위와 함께 저녁 식사를 하고 집으로 가던 길이었습니다.

온수관이 터지면서 뜨거운 물과 증기가 앞 유리를 깨고 운전석 쪽으로 쏟아지자 뒷자리로 탈출을 시도했지만 결국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정동묵/목격자 : "(물기둥이) 8층 높이까지 치솟으면서 파편이 같이 올라갔다가 떨어지는데 그게 장난이 아니었어요. 뜨거운 물이 막 퍼부으니까 사람이 나올 수가 없었지..."]

송 씨의 사고 소식에 사고 직전 송 씨와 식사를 한 딸은 빈소에서 종일 오열했습니다.

큰 딸과 작은 딸이 성인이 되고 난 이후에도 매주 한 번씩은 만나서 식사를 하는 다정한 아버지였습니다.

유가족들은 아직도 이 사고를 믿을 수 없다면서도 재발 방지를 위해 원인 규명을 반드시 제대로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자막뉴스] 백석역 사고…결혼 앞둔 딸·예비 사위와 식사 직후 참변
    • 입력 2018-12-06 11:02:39
    자막뉴스
희뿌연 증기 사이로 검은색 승용차 한 대가 보입니다.

앞 유리가 모두 깨져 있습니다.

승용차 앞에 놓인 커다란 돌과 주변에 뿌려진 진흙이 당시 충격을 가늠케 합니다.

69살 송 모 씨는 이 차량 뒷좌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차가 진행하다가 앞에 수증기가 있으니까 멈추는 상황에서 사건이 진행됐어요. 화상으로 거의 추정을 하면서 정확한 원인은 부검을 통해서…."]

송 씨는 내년 4월 결혼을 앞둔 작은 딸과 예비 사위와 함께 저녁 식사를 하고 집으로 가던 길이었습니다.

온수관이 터지면서 뜨거운 물과 증기가 앞 유리를 깨고 운전석 쪽으로 쏟아지자 뒷자리로 탈출을 시도했지만 결국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정동묵/목격자 : "(물기둥이) 8층 높이까지 치솟으면서 파편이 같이 올라갔다가 떨어지는데 그게 장난이 아니었어요. 뜨거운 물이 막 퍼부으니까 사람이 나올 수가 없었지..."]

송 씨의 사고 소식에 사고 직전 송 씨와 식사를 한 딸은 빈소에서 종일 오열했습니다.

큰 딸과 작은 딸이 성인이 되고 난 이후에도 매주 한 번씩은 만나서 식사를 하는 다정한 아버지였습니다.

유가족들은 아직도 이 사고를 믿을 수 없다면서도 재발 방지를 위해 원인 규명을 반드시 제대로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