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토부 차관 “남북철도협력, 국제사회와 함께하되 우리가 주도해야”
입력 2018.12.06 (16:00) 수정 2018.12.06 (16:03) 경제
국토교통부 김정렬 제2차관이 남북 철도협력과 관련해 국제사회와 함께하되 우리가 주도해야 남북 공동번영이라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교통 분야를 총괄하는 김 차관은 오늘(6일) 출입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철도협력사업의 재원조달 방안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현재는 큰 틀의 방향만 잡혀있고 재원 조달에 대해선 내부적으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김 차관은 "남한 혼자만은 여러 제약이 있기 때문에 국제기구, 국제사회 투자금이 병합돼야 위험이 분산되고 신뢰성이 높아진다"면서 "국제사회와 연합된 신뢰관계 속에서 우리가 어느 정도의 비율을 가지고 진행을 할지는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우리가 주된 역할을 하지 않는다면 남북 공동번영이라는 목적에서 벗어날 수 있는 만큼 우리가 주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남북 철도연결 착공식과 관련해서는 연내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고 재차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대북 제재로 북한 고속철도나 도로 등에 대해 러시아와 중국이 투자를 못 하고 있는데, 인건비 등을 고려하면 국제 경쟁력에서 우리가 우위를 확보할 수 있다는 보장이 없다"면서 "우리만 투자한다고 생각하면 안 되고 수주를 해야 하는 입장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인프라 확충을 두고 경쟁 상황이 될 수 있는 만큼 김 차관은 "북한 사업을 남한이 주도적으로 한다는 남북간 결속 관계를 확실히 할 필요가 있다"면서 "남북간 표준화, 일하는 방식을 맞추고 경협관계를 돈독하게 하기 위해서는 대외적으로 대북 투자가 허용되기 전에 남북간 실질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북한과 우리 통일부 등과 협의해야 하지만 착공식에 남북 대표가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면서 "위치는 판문점, 도라산, 개성 3가지 대안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생각하고 연내 착공식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어제(5일) 경의선 북측 구간 공동조사를 마치고 돌아온 임종일 철도건설과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보고를 받지 못했다"면서, 조사 결과 보고 시점과 관련해서는 "조사한 내용을 취합해서 정리해야 하는 만큼 금방은 어렵고, 또 동해선 공동 조사도 이뤄져야 하는 만큼 그 이후에 보고서가 나올듯하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토부 차관 “남북철도협력, 국제사회와 함께하되 우리가 주도해야”
    • 입력 2018-12-06 16:00:29
    • 수정2018-12-06 16:03:50
    경제
국토교통부 김정렬 제2차관이 남북 철도협력과 관련해 국제사회와 함께하되 우리가 주도해야 남북 공동번영이라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교통 분야를 총괄하는 김 차관은 오늘(6일) 출입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철도협력사업의 재원조달 방안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현재는 큰 틀의 방향만 잡혀있고 재원 조달에 대해선 내부적으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김 차관은 "남한 혼자만은 여러 제약이 있기 때문에 국제기구, 국제사회 투자금이 병합돼야 위험이 분산되고 신뢰성이 높아진다"면서 "국제사회와 연합된 신뢰관계 속에서 우리가 어느 정도의 비율을 가지고 진행을 할지는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우리가 주된 역할을 하지 않는다면 남북 공동번영이라는 목적에서 벗어날 수 있는 만큼 우리가 주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남북 철도연결 착공식과 관련해서는 연내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고 재차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대북 제재로 북한 고속철도나 도로 등에 대해 러시아와 중국이 투자를 못 하고 있는데, 인건비 등을 고려하면 국제 경쟁력에서 우리가 우위를 확보할 수 있다는 보장이 없다"면서 "우리만 투자한다고 생각하면 안 되고 수주를 해야 하는 입장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인프라 확충을 두고 경쟁 상황이 될 수 있는 만큼 김 차관은 "북한 사업을 남한이 주도적으로 한다는 남북간 결속 관계를 확실히 할 필요가 있다"면서 "남북간 표준화, 일하는 방식을 맞추고 경협관계를 돈독하게 하기 위해서는 대외적으로 대북 투자가 허용되기 전에 남북간 실질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북한과 우리 통일부 등과 협의해야 하지만 착공식에 남북 대표가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면서 "위치는 판문점, 도라산, 개성 3가지 대안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생각하고 연내 착공식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어제(5일) 경의선 북측 구간 공동조사를 마치고 돌아온 임종일 철도건설과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보고를 받지 못했다"면서, 조사 결과 보고 시점과 관련해서는 "조사한 내용을 취합해서 정리해야 하는 만큼 금방은 어렵고, 또 동해선 공동 조사도 이뤄져야 하는 만큼 그 이후에 보고서가 나올듯하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