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행정도시 배후지역 개발 '훈풍'
입력 2018.12.06 (18:56) 수정 2018.12.06 (23:06)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세종시의 현안인
신도심과 원도심의 불균형 문제가
서서히 해소될 조짐입니다.

신도심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구도심이
정부 유관기관의 최적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세종청사의
유관기관 입주를 위해
2년여 공사 끝에 조성된
복합업무단지입니다.

이미 절반이 분양돼
기획재정부와 교육부 관련 시설과
축산 관련 협회 14곳 등이
차례로 들어서게 됩니다.

이춘희/세종시장[인터뷰]
건실한 기관 및 단체 등을 유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입주 기관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행정지원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정부가 120개 공공기관의
추가 지방이전을 예고한 가운데
세종시 원도심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정부세종청사나
국책연구단지와 가까워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는 데다
다른 시도보다 저렴한 부지도 장점입니다.

장군면에 추진 중인
공공시설 복합단지는
2년 뒤쯤 착공할 수 있지만
벌써 공공기관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예정 부지도
31만㎡로 애초보다 2배 늘었습니다.

세종시 관계자[인터뷰]
처음에 소문이 나다보니까 계속 (문의가) 오는 거고요. 토지 가격이 저렴하고 경치가 좋으니까 선호하는 것 같더라고요.

세종시는 여세를 몰아
신도심 외곽지역을 중심으로
공공업무용지를 추가로 확보하는 등
미래 수요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세종시 원도심이
공공기관 이전 계획과 맞물려
정부청사 배후지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행정도시 배후지역 개발 '훈풍'
    • 입력 2018-12-06 18:56:17
    • 수정2018-12-06 23:06:05
    뉴스9(대전)
[앵커멘트]
세종시의 현안인
신도심과 원도심의 불균형 문제가
서서히 해소될 조짐입니다.

신도심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구도심이
정부 유관기관의 최적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세종청사의
유관기관 입주를 위해
2년여 공사 끝에 조성된
복합업무단지입니다.

이미 절반이 분양돼
기획재정부와 교육부 관련 시설과
축산 관련 협회 14곳 등이
차례로 들어서게 됩니다.

이춘희/세종시장[인터뷰]
건실한 기관 및 단체 등을 유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입주 기관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행정지원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정부가 120개 공공기관의
추가 지방이전을 예고한 가운데
세종시 원도심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정부세종청사나
국책연구단지와 가까워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는 데다
다른 시도보다 저렴한 부지도 장점입니다.

장군면에 추진 중인
공공시설 복합단지는
2년 뒤쯤 착공할 수 있지만
벌써 공공기관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예정 부지도
31만㎡로 애초보다 2배 늘었습니다.

세종시 관계자[인터뷰]
처음에 소문이 나다보니까 계속 (문의가) 오는 거고요. 토지 가격이 저렴하고 경치가 좋으니까 선호하는 것 같더라고요.

세종시는 여세를 몰아
신도심 외곽지역을 중심으로
공공업무용지를 추가로 확보하는 등
미래 수요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세종시 원도심이
공공기관 이전 계획과 맞물려
정부청사 배후지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