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하도리서 H5형 AI 항원 검출
입력 2018.12.06 (19:32) 수정 2018.12.06 (19:33)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3일 제주 제주시 하도리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고 오늘(6일) 밝혔습니다.

농식품부는 이에 따라 항원이 검출된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10㎞를 '야생조수류 예찰 지역'으로 정하고, 이 지역에서 사육 중인 가금·조류에 대한 예찰·검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또 이 지역에서 조류 이동을 통제하고 소독을 강화하며, 철새 도래지와 소하천 등 인근 농가에 대해서는 차단 방역을 강화합니다.

해당 지자체에는 방역 차량을 총동원해 매일 소독을 하게 하는 등 방역에 총력을 기울입니다.

농식품부는 "고병원성 여부 등을 최종 판정하는 데에는 3∼4일가량 걸릴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지난달 29일 충남 서천 봉선저수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은 정밀검사 결과 저병원성 AI로 최종 확진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주 하도리서 H5형 AI 항원 검출
    • 입력 2018-12-06 19:32:17
    • 수정2018-12-06 19:33:57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3일 제주 제주시 하도리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고 오늘(6일) 밝혔습니다.

농식품부는 이에 따라 항원이 검출된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10㎞를 '야생조수류 예찰 지역'으로 정하고, 이 지역에서 사육 중인 가금·조류에 대한 예찰·검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또 이 지역에서 조류 이동을 통제하고 소독을 강화하며, 철새 도래지와 소하천 등 인근 농가에 대해서는 차단 방역을 강화합니다.

해당 지자체에는 방역 차량을 총동원해 매일 소독을 하게 하는 등 방역에 총력을 기울입니다.

농식품부는 "고병원성 여부 등을 최종 판정하는 데에는 3∼4일가량 걸릴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지난달 29일 충남 서천 봉선저수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은 정밀검사 결과 저병원성 AI로 최종 확진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