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서풍 타고 '해양 쓰레기' 밀물... 수거는 안 돼
입력 2018.12.06 (20:35) 수정 2018.12.07 (01:00) 뉴스9(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겨울철이 되면
우리나라는 북쪽에서 불어오는
북서풍의 영향을 받게 되는데요.

이 바람의 영향으로
해양 쓰레기가 서남해 인근으로
모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섬지역 해양쓰레기 수거작업은
단기 사업에 그쳐
수거가 제대로 이뤄지지않고
있습니다.

김효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남의 한 어촌마을!

1km가 안 되는 마을 앞
해안이 각종 쓰레기로 뒤덮여 있습니다.

생수병에 약병,
어구까지 쓰레기장을 방불케합니다.

이렇게 수거는 잘 안되는데
플라스틱 쓰레기는 계속
밀려오다 보니, 사용기한이 2004년인
약병이 이렇게 남아있을 정돕니다.


목포항 일대도
해양 쓰레기로 몸살을 앓기는
마찬가지...

최근 한 달 동안
해양환경공단에서 수거한 것만
6톤에 달합니다.

(실크)해양 쓰레기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는
여름 철이지만 겨울철 발생량도
만만치 않습니다.

[인터뷰]
박재형/해양환경공단
"목포지역에서 해안가와 해양에서 발생하는연간 쓰레기는 755톤 정도 되구요. 5% 정도는 외국 쓰레기가 들어오는 것으로... "

여름에는 해양인 남서쪽에서
불어오던 바람이 겨울이면 북서 방향에서
불어오면서 중국 해안 쓰레기까지
함께 떠밀려 오는 겁니다.

해양수산부는
섬지역 쓰레기 수거에 나서겠다고 했지만
지난 달 한달 단기 사업으로 그쳤고,
지자체들도 12월이면 수거 사업을
중단하는 곳이 많습니다.

[녹취]
해양수산부 관계자(음성변조)
"(사각지대 해양 쓰레기 수거 사업은)
11월달에 사업이 내려와서 딱 한 달만
하고 끝나는 사업이에요. 단기 사업으로 해서..."

전남 지역의
연간 해양 쓰레기 발생량은
2만여 톤!
연안 곳곳이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효신입니다.







  • 북서풍 타고 '해양 쓰레기' 밀물... 수거는 안 돼
    • 입력 2018-12-06 20:35:01
    • 수정2018-12-07 01:00:25
    뉴스9(목포)
[앵커멘트]
겨울철이 되면
우리나라는 북쪽에서 불어오는
북서풍의 영향을 받게 되는데요.

이 바람의 영향으로
해양 쓰레기가 서남해 인근으로
모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섬지역 해양쓰레기 수거작업은
단기 사업에 그쳐
수거가 제대로 이뤄지지않고
있습니다.

김효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남의 한 어촌마을!

1km가 안 되는 마을 앞
해안이 각종 쓰레기로 뒤덮여 있습니다.

생수병에 약병,
어구까지 쓰레기장을 방불케합니다.

이렇게 수거는 잘 안되는데
플라스틱 쓰레기는 계속
밀려오다 보니, 사용기한이 2004년인
약병이 이렇게 남아있을 정돕니다.


목포항 일대도
해양 쓰레기로 몸살을 앓기는
마찬가지...

최근 한 달 동안
해양환경공단에서 수거한 것만
6톤에 달합니다.

(실크)해양 쓰레기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는
여름 철이지만 겨울철 발생량도
만만치 않습니다.

[인터뷰]
박재형/해양환경공단
"목포지역에서 해안가와 해양에서 발생하는연간 쓰레기는 755톤 정도 되구요. 5% 정도는 외국 쓰레기가 들어오는 것으로... "

여름에는 해양인 남서쪽에서
불어오던 바람이 겨울이면 북서 방향에서
불어오면서 중국 해안 쓰레기까지
함께 떠밀려 오는 겁니다.

해양수산부는
섬지역 쓰레기 수거에 나서겠다고 했지만
지난 달 한달 단기 사업으로 그쳤고,
지자체들도 12월이면 수거 사업을
중단하는 곳이 많습니다.

[녹취]
해양수산부 관계자(음성변조)
"(사각지대 해양 쓰레기 수거 사업은)
11월달에 사업이 내려와서 딱 한 달만
하고 끝나는 사업이에요. 단기 사업으로 해서..."

전남 지역의
연간 해양 쓰레기 발생량은
2만여 톤!
연안 곳곳이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효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