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동계·현대차 신뢰 상실…광주시 협상력 부재 도마
입력 2018.12.06 (21:56) 수정 2018.12.06 (23:14)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어제 광주형 일자리의
투자 협약 수정안을
현대차가 거부하면서
사업 자체가 무산될 위기에 놓였는데요.
광주시가
노동계와 현대차 양측의 신뢰를
모두 잃으면서
협상이 꼬였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그 근거가 될만한 문건을
KBS가 단독 입수했습니다.

보도에 지종익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펙트1] 노동계의 불신!
지난달 5일 광주시 협상팀이
투자유치 추진단에 보고한
공식 문건입니다.

협상 초기인
지난 6월 투자협약안에 담겨 있던
단체협약 5년 유예 조항,
즉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의
유효기간이 5년'이란 문구를 삭제하는 데
현대차가 동의했다고 적혀 있습니다.

대외비로
현대 측 입장을 정리한 비교표에도
유효기간 5년 문구는 사라졌습니다.

추진단은
이 협상안이 훼손되지 않는 걸 전제로
지난달 27일 기자회견을 열어
광주시 협상팀에 전권을 위임했습니다.

하지만 전권을 위임받은 광주시는
기존 협상안을 뒤엎고
'5년 유효기간'을 '35만대 생산'까지로
문구만 바꿔서 다시 집어넣었습니다.

[인터뷰]윤종해/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
"이 초안이 바뀌지 않는 것 훼손하지 않는 것을 전제로 위임을 한 것이죠 당연히."

심지어 현대차 측에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니라고 답변했습니다.

[이펙트2] 현대차 불신!

지난 4일 광주시와 현대차의
잠정합의안에 들어 있던
단체협약 유예 조항에 대해
노동계가 반발하자
광주시는 어제 노사민정협의회를 거쳐
수정안을 제시합니다.

이번에는 현대차와 합의한
35만 대 생산 물량을 뺐습니다.

하루만에 바뀐
협약안을 놓고 현대차는
전권을 위임받았다던 약속을 깼다며
광주시에 큰 불신을 드러냈습니다.

수정안 가운데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을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지속적으로 유지한다는 문구를
현대차가 제안했다는
광주시 주장도 '왜곡'이라고 밝혔습니다.

결국 여섯달 동안 협상이
양측의 불신만 남긴 채
진실공방까지 이어진 겁니다.

이 때문에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상을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협상팀과 체계를 전면 재구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인터뷰] 장연주/광주시의회 의원
"자동차산업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공무원들이 이 같이 참여하고 있어.. 이를 개편해야한다는 목소리 많아."

특히 현대차가
수소차 연구개발이나 대북 지원사업,
글로벌비즈니스센터 등
대정부 지원을 이끌어내기 위해
광주형일자리를 협상카드로만 악용할 경우
광주시의 협상 노력은
공전만 거듭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 노동계·현대차 신뢰 상실…광주시 협상력 부재 도마
    • 입력 2018-12-06 21:56:42
    • 수정2018-12-06 23:14:07
    뉴스9(광주)
[앵커멘트]
어제 광주형 일자리의
투자 협약 수정안을
현대차가 거부하면서
사업 자체가 무산될 위기에 놓였는데요.
광주시가
노동계와 현대차 양측의 신뢰를
모두 잃으면서
협상이 꼬였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그 근거가 될만한 문건을
KBS가 단독 입수했습니다.

보도에 지종익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펙트1] 노동계의 불신!
지난달 5일 광주시 협상팀이
투자유치 추진단에 보고한
공식 문건입니다.

협상 초기인
지난 6월 투자협약안에 담겨 있던
단체협약 5년 유예 조항,
즉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의
유효기간이 5년'이란 문구를 삭제하는 데
현대차가 동의했다고 적혀 있습니다.

대외비로
현대 측 입장을 정리한 비교표에도
유효기간 5년 문구는 사라졌습니다.

추진단은
이 협상안이 훼손되지 않는 걸 전제로
지난달 27일 기자회견을 열어
광주시 협상팀에 전권을 위임했습니다.

하지만 전권을 위임받은 광주시는
기존 협상안을 뒤엎고
'5년 유효기간'을 '35만대 생산'까지로
문구만 바꿔서 다시 집어넣었습니다.

[인터뷰]윤종해/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
"이 초안이 바뀌지 않는 것 훼손하지 않는 것을 전제로 위임을 한 것이죠 당연히."

심지어 현대차 측에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니라고 답변했습니다.

[이펙트2] 현대차 불신!

지난 4일 광주시와 현대차의
잠정합의안에 들어 있던
단체협약 유예 조항에 대해
노동계가 반발하자
광주시는 어제 노사민정협의회를 거쳐
수정안을 제시합니다.

이번에는 현대차와 합의한
35만 대 생산 물량을 뺐습니다.

하루만에 바뀐
협약안을 놓고 현대차는
전권을 위임받았다던 약속을 깼다며
광주시에 큰 불신을 드러냈습니다.

수정안 가운데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을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지속적으로 유지한다는 문구를
현대차가 제안했다는
광주시 주장도 '왜곡'이라고 밝혔습니다.

결국 여섯달 동안 협상이
양측의 불신만 남긴 채
진실공방까지 이어진 겁니다.

이 때문에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상을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협상팀과 체계를 전면 재구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인터뷰] 장연주/광주시의회 의원
"자동차산업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공무원들이 이 같이 참여하고 있어.. 이를 개편해야한다는 목소리 많아."

특히 현대차가
수소차 연구개발이나 대북 지원사업,
글로벌비즈니스센터 등
대정부 지원을 이끌어내기 위해
광주형일자리를 협상카드로만 악용할 경우
광주시의 협상 노력은
공전만 거듭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