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대 최대 '조직 개편'… 실효성 우려 극복해야
입력 2018.12.06 (22:48) 수정 2018.12.06 (22:57)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충청북도 교육청이
역대 최대 규모의 조직 개편을 단행합니다.
정책 변화부터
비리 감사 확대, 학교 폭력까지
여러 현안 대처력을 키우겠단 취지인데요.
대대적인 쇄신에 대한 반감을
최소화하는 게 관건입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국 최초로
충북 11개 시·군이 모두 참여하는
행복교육지구.

자유학기제와 진로·통일교육 확대,
유·초·중·고 감사 강화,
학교 성문제 폭로, 스쿨 미투까지.

여러 교육 현안이
쏟아지고 있지만,
교육청은 변화상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다는 비판이
거셌습니다.

교육감과 정책이 바뀌어도
조직의 기본 틀, 직무는
사실상 십수년 전 그대로였기 때문입니다.
---------------------------------------

급기야 김병우 교육감이
개청 이래 역대 최대 규모의
조직 개편에 나섰습니다.

핵심은
본청은 정책 위주로 기능화하고
사업 집행, 행사, 연수 등의 실무는
각 시·군 교육지원청과 직속기관에
맡긴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본청 정원을
지금보다 71명, 19% 줄이고,
줄인 인원과 증원 인력 131명을
나머지 기관에 배치합니다.

또 민주시민교육을 전담할
학교자치과,
유치원부터 고등학교 혁신 교육을
연계 운영할
학교혁신과 등이 신설됩니다.

유·초·중·고
감사 권한도
본청에서 각 교육지원청으로 위임해
현장형 감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병우/ 충청북도 교육감[녹취]
"대거 현장 지원을 위해서 전진 배치하는 것이 주된 방향이고요. 학교 선생님들이 본연의 업무인 수업과 교육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행정 부담을 덜어주자(는 취지입니다)."

하지만 장학사 등 교육 전문직과
행정직 등 일반직 여러 인력을
적절히 안배하고
적소에 배치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유례 없는 조직 개편의
실효성에 대한 우려와
초기 시행 착오를 극복하는 것도
큰 과제입니다.

장수명/ 한국교원대학교 교육정책전문대학원 교수[인터뷰]
"개혁의 방향은 학교 중심으로 전환하되, 이런 것들이 진행되는 데에는 역량도 필요하고, 사람들의 인식 전환도 필요하고…. 오랜 시간이 걸릴 거라는 거죠."

교육청은
다음 달, 도의회에
관련 조례를 상정해 심의를 받은 뒤
내년 3월부터
새 조직 개편안을 시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역대 최대 '조직 개편'… 실효성 우려 극복해야
    • 입력 2018-12-06 22:48:25
    • 수정2018-12-06 22:57:00
    뉴스9(청주)
[앵커멘트]
충청북도 교육청이
역대 최대 규모의 조직 개편을 단행합니다.
정책 변화부터
비리 감사 확대, 학교 폭력까지
여러 현안 대처력을 키우겠단 취지인데요.
대대적인 쇄신에 대한 반감을
최소화하는 게 관건입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국 최초로
충북 11개 시·군이 모두 참여하는
행복교육지구.

자유학기제와 진로·통일교육 확대,
유·초·중·고 감사 강화,
학교 성문제 폭로, 스쿨 미투까지.

여러 교육 현안이
쏟아지고 있지만,
교육청은 변화상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다는 비판이
거셌습니다.

교육감과 정책이 바뀌어도
조직의 기본 틀, 직무는
사실상 십수년 전 그대로였기 때문입니다.
---------------------------------------

급기야 김병우 교육감이
개청 이래 역대 최대 규모의
조직 개편에 나섰습니다.

핵심은
본청은 정책 위주로 기능화하고
사업 집행, 행사, 연수 등의 실무는
각 시·군 교육지원청과 직속기관에
맡긴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본청 정원을
지금보다 71명, 19% 줄이고,
줄인 인원과 증원 인력 131명을
나머지 기관에 배치합니다.

또 민주시민교육을 전담할
학교자치과,
유치원부터 고등학교 혁신 교육을
연계 운영할
학교혁신과 등이 신설됩니다.

유·초·중·고
감사 권한도
본청에서 각 교육지원청으로 위임해
현장형 감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병우/ 충청북도 교육감[녹취]
"대거 현장 지원을 위해서 전진 배치하는 것이 주된 방향이고요. 학교 선생님들이 본연의 업무인 수업과 교육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행정 부담을 덜어주자(는 취지입니다)."

하지만 장학사 등 교육 전문직과
행정직 등 일반직 여러 인력을
적절히 안배하고
적소에 배치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유례 없는 조직 개편의
실효성에 대한 우려와
초기 시행 착오를 극복하는 것도
큰 과제입니다.

장수명/ 한국교원대학교 교육정책전문대학원 교수[인터뷰]
"개혁의 방향은 학교 중심으로 전환하되, 이런 것들이 진행되는 데에는 역량도 필요하고, 사람들의 인식 전환도 필요하고…. 오랜 시간이 걸릴 거라는 거죠."

교육청은
다음 달, 도의회에
관련 조례를 상정해 심의를 받은 뒤
내년 3월부터
새 조직 개편안을 시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