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WSJ “전문가 절반이상, 2020년 美경기침체 시작 전망”
입력 2018.12.14 (05:04) 수정 2018.12.14 (05:19) 국제
미국 경제전문가의 절반 이상이 오는 2020년부터 미국 경제가 경기침체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기업, 금융권, 학계 등 60명의 경제전문가를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50% 이상이 2020년부터 경기침체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이들 전문가의 약 25%는 2021년부터, 약 10%는 내년부터 미국의 경기침체가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내년 미국 경제의 최대 위협으로 47.3%가 미국과 중국 간 무역 전쟁을 꼽았고, 미 금융시장 혼란(20%), 기업투자 둔화(12.7%), 글로벌 경제성장률 둔화(9%),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7.3%)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WSJ “전문가 절반이상, 2020년 美경기침체 시작 전망”
    • 입력 2018-12-14 05:04:28
    • 수정2018-12-14 05:19:25
    국제
미국 경제전문가의 절반 이상이 오는 2020년부터 미국 경제가 경기침체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기업, 금융권, 학계 등 60명의 경제전문가를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50% 이상이 2020년부터 경기침체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이들 전문가의 약 25%는 2021년부터, 약 10%는 내년부터 미국의 경기침체가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내년 미국 경제의 최대 위협으로 47.3%가 미국과 중국 간 무역 전쟁을 꼽았고, 미 금융시장 혼란(20%), 기업투자 둔화(12.7%), 글로벌 경제성장률 둔화(9%),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7.3%)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