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암표 단속 방법 알아도 “법 없다”…못 잡나? 안 잡나?
입력 2018.12.14 (07:19) 수정 2018.12.14 (07:3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KBS 뉴스는 암표가 어떻게 진화하고 있는지 집중 보도했습니다.

정부와 관련 기관들은 법이 없고 기술이 없다며 단속에 손을 놓고 있는데요.

정말 암표를 막는 건 불가능한 일일까요?

김수영 기자가 따져봤습니다.

[리포트]

가수 아이유의 데뷔 10주년 콘서트장입니다.

입장하기 전 예매한 사람이 맞는지 일일이 확인합니다.

["휴대전화 번호 뒤에 4개요. 본인 맞으세요?"]

["문자로도 (공지) 나갔어요. 본인 아니시면 티켓을 드릴 수 없어요."]

법이 없어 단속이 어렵다고 정부가 손을 놓고 있는 사이, 보다 못한 연예기획사가 직접 나선 겁니다.

[아이유 소속사 관계자 : "부정 거래 티켓이 만연하게 벌어지다 보니까 너무 가고 싶은데 갈 수 없는 팬분들의 안타까운 그런 이야기들을 많이 듣게 돼서 시작하게 됐습니다."]

팬들의 제보도 적극적으로 활용했습니다.

[안아란/경기도 안산시 : "고발하는 사람에게 그 표를 준다고 알고 있거든요. 적절한 대처라고 생각을 해요."]

그 결과 소속사는 2달 동안 암표 거래를 200건 넘게 적발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유 소속사 관계자 : "판매자의 개인정보와 그 사람이 티켓 가격보다 높은 가격에 판매하고 있는 정황, 2가지 정도가 확인되면 부정 티켓 거래라고 간주하고 (적발했습니다)."]

하지만 연예기획사들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분명합니다.

그렇다면 암표상들이 쓰는 매크로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걸까.

티켓 예매처들은 매크로로 의심되는 활동이 감지돼도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습니다.

[티켓 예매처 관계자/음성변조 : "암표는 판매된 이후 일어나는 거래 방식이라 예매처하고는 직접적인 상관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매크로가 계속 발전하긴 하지만, 의지만 있다면 방어할 방법도 분명 있다고 말합니다.

[김승주/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 "매크로를 차단하기 위해서 강력한 기술을 내놓을수록 표를 예매하는 데 불편해져서 (꺼리는 겁니다)."]

단속할 법도, 의지도 없는 상황에서 사각지대에 놓인 암표 시장, 표를 가로채는 기술과 거래 수법만 진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암표 단속 방법 알아도 “법 없다”…못 잡나? 안 잡나?
    • 입력 2018-12-14 07:22:22
    • 수정2018-12-14 07:34:02
    뉴스광장
[앵커]

KBS 뉴스는 암표가 어떻게 진화하고 있는지 집중 보도했습니다.

정부와 관련 기관들은 법이 없고 기술이 없다며 단속에 손을 놓고 있는데요.

정말 암표를 막는 건 불가능한 일일까요?

김수영 기자가 따져봤습니다.

[리포트]

가수 아이유의 데뷔 10주년 콘서트장입니다.

입장하기 전 예매한 사람이 맞는지 일일이 확인합니다.

["휴대전화 번호 뒤에 4개요. 본인 맞으세요?"]

["문자로도 (공지) 나갔어요. 본인 아니시면 티켓을 드릴 수 없어요."]

법이 없어 단속이 어렵다고 정부가 손을 놓고 있는 사이, 보다 못한 연예기획사가 직접 나선 겁니다.

[아이유 소속사 관계자 : "부정 거래 티켓이 만연하게 벌어지다 보니까 너무 가고 싶은데 갈 수 없는 팬분들의 안타까운 그런 이야기들을 많이 듣게 돼서 시작하게 됐습니다."]

팬들의 제보도 적극적으로 활용했습니다.

[안아란/경기도 안산시 : "고발하는 사람에게 그 표를 준다고 알고 있거든요. 적절한 대처라고 생각을 해요."]

그 결과 소속사는 2달 동안 암표 거래를 200건 넘게 적발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유 소속사 관계자 : "판매자의 개인정보와 그 사람이 티켓 가격보다 높은 가격에 판매하고 있는 정황, 2가지 정도가 확인되면 부정 티켓 거래라고 간주하고 (적발했습니다)."]

하지만 연예기획사들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분명합니다.

그렇다면 암표상들이 쓰는 매크로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걸까.

티켓 예매처들은 매크로로 의심되는 활동이 감지돼도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습니다.

[티켓 예매처 관계자/음성변조 : "암표는 판매된 이후 일어나는 거래 방식이라 예매처하고는 직접적인 상관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매크로가 계속 발전하긴 하지만, 의지만 있다면 방어할 방법도 분명 있다고 말합니다.

[김승주/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 "매크로를 차단하기 위해서 강력한 기술을 내놓을수록 표를 예매하는 데 불편해져서 (꺼리는 겁니다)."]

단속할 법도, 의지도 없는 상황에서 사각지대에 놓인 암표 시장, 표를 가로채는 기술과 거래 수법만 진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