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너무 많은 관광객…日 교토의 대책은?
입력 2018.12.14 (09:51) 수정 2018.12.14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세계 각국의 유명 관광지들이 과도하게 몰려드는 관광객들 때문에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이른바 '오버 투어리즘' 문제인데요.

연간 5천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일본 교토는 어떻게 이 문제를 풀고 있는지 이승철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교토의 한 신사입니다.

빨간색 문, '도리'가 연이어 이어진 풍광이 이채로워 인기가 있는 곳입니다.

하지만 늘 사람으로 붐벼 사진 찍기조차 만만치 않습니다.

[일본인 관광객 : "사진 찍기 힘드네요. 뒤에 사람이 찍혀 버려요."]

지난달 교토의 한 유명 관광지, 인파가 몰려 다리를 건너기 조차 힘듭니다.

지난해 교토를 방문한 내외국인 관광객은 5천 만 명을 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사람이 너무 많이 몰려 관광객들이 제대로 풍광을 즐길 수 없을 뿐더러, 현지 주민 또한 생활에 불편을 호소합니다.

[관광지 인근 주민 : "사람이 사람이...갑자기 차도 한 가운데서 쭈그려 앉아 사진을 찍지를 않나."]

대중 교통을 이용하기도 어려운 상황이 종종 벌어집니다.

[관광지 인근 주민 : "사람이 너무 많이 몰리고, 이용객이 적은 역으로 가려고 멀리 돌아가죠."]

교토시는 문제가 심각해지자, 인파를 분산시키는 방안을 찾고 있습니다.

유명 관광지 인근 건물에 휴대전화의 무선랜망을 이용한 방문자 계측기를 설치했습니다.

과거 데이터까지 조합해 방문할 날짜와 시간, 장소를 입력하면 혼잡도를 미리 알 수 있습니다.

교토시는 이 같은 센서를 시내 13곳에 설치하고, 대중교통망 점검에도 나서는 등 대응책 마련에 서두르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너무 많은 관광객…日 교토의 대책은?
    • 입력 2018-12-14 09:54:26
    • 수정2018-12-14 10:00:18
    930뉴스
[앵커]

요즘 세계 각국의 유명 관광지들이 과도하게 몰려드는 관광객들 때문에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이른바 '오버 투어리즘' 문제인데요.

연간 5천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일본 교토는 어떻게 이 문제를 풀고 있는지 이승철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교토의 한 신사입니다.

빨간색 문, '도리'가 연이어 이어진 풍광이 이채로워 인기가 있는 곳입니다.

하지만 늘 사람으로 붐벼 사진 찍기조차 만만치 않습니다.

[일본인 관광객 : "사진 찍기 힘드네요. 뒤에 사람이 찍혀 버려요."]

지난달 교토의 한 유명 관광지, 인파가 몰려 다리를 건너기 조차 힘듭니다.

지난해 교토를 방문한 내외국인 관광객은 5천 만 명을 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사람이 너무 많이 몰려 관광객들이 제대로 풍광을 즐길 수 없을 뿐더러, 현지 주민 또한 생활에 불편을 호소합니다.

[관광지 인근 주민 : "사람이 사람이...갑자기 차도 한 가운데서 쭈그려 앉아 사진을 찍지를 않나."]

대중 교통을 이용하기도 어려운 상황이 종종 벌어집니다.

[관광지 인근 주민 : "사람이 너무 많이 몰리고, 이용객이 적은 역으로 가려고 멀리 돌아가죠."]

교토시는 문제가 심각해지자, 인파를 분산시키는 방안을 찾고 있습니다.

유명 관광지 인근 건물에 휴대전화의 무선랜망을 이용한 방문자 계측기를 설치했습니다.

과거 데이터까지 조합해 방문할 날짜와 시간, 장소를 입력하면 혼잡도를 미리 알 수 있습니다.

교토시는 이 같은 센서를 시내 13곳에 설치하고, 대중교통망 점검에도 나서는 등 대응책 마련에 서두르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