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댓글공작’ 조현오 “정치공작 몰아가기…받아들일 수 없다”
입력 2018.12.14 (13:16) 수정 2018.12.14 (13:19) 사회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 여론공작을 지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법정에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조 전 청장은 오늘(14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의 심리로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이 출석할 의무가 없지만, 조 전 청장은 직접 법정에 나와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 전 청장은 "물의를 일으켜 송구스럽게 생각하지만, 저는 경찰에 대해 허위사실이나 왜곡된 사실로 비난하면 적극 대응하라 이야기했다"며 "경찰청 특별수사단에서 이것을 정치공작·댓글 공작으로 몰아가는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저는 정부 정책 옹호나 여당 지지, 야당 비난을 하라고 한 적이 없다"며 "검찰 수사기록에 나타난 댓글 대응 이슈 181개 가운데 경찰 이슈가 아닌 게 없는데, 그게 어떻게 정부 정책 옹호이고 정치관여냐"고 반문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함께, "질서유지를 위한 댓글 활동을 한 적이 있는데, 경찰 본연의 임무라고 생각한다"라고도 주장했습니다.

조 전 청장은 이명박 정부시절인 2010년 1월부터 2012년 4월까지 서울지방경찰청장과 경찰청장으로 재직하면서 보안, 정보, 홍보 등 휘하 조직을 동원해 정부에 우호적인 글 3만7천여건을 온라인 공간에 달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찰 댓글공작’ 조현오 “정치공작 몰아가기…받아들일 수 없다”
    • 입력 2018-12-14 13:16:17
    • 수정2018-12-14 13:19:58
    사회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 여론공작을 지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법정에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조 전 청장은 오늘(14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의 심리로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이 출석할 의무가 없지만, 조 전 청장은 직접 법정에 나와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 전 청장은 "물의를 일으켜 송구스럽게 생각하지만, 저는 경찰에 대해 허위사실이나 왜곡된 사실로 비난하면 적극 대응하라 이야기했다"며 "경찰청 특별수사단에서 이것을 정치공작·댓글 공작으로 몰아가는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저는 정부 정책 옹호나 여당 지지, 야당 비난을 하라고 한 적이 없다"며 "검찰 수사기록에 나타난 댓글 대응 이슈 181개 가운데 경찰 이슈가 아닌 게 없는데, 그게 어떻게 정부 정책 옹호이고 정치관여냐"고 반문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함께, "질서유지를 위한 댓글 활동을 한 적이 있는데, 경찰 본연의 임무라고 생각한다"라고도 주장했습니다.

조 전 청장은 이명박 정부시절인 2010년 1월부터 2012년 4월까지 서울지방경찰청장과 경찰청장으로 재직하면서 보안, 정보, 홍보 등 휘하 조직을 동원해 정부에 우호적인 글 3만7천여건을 온라인 공간에 달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