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전문가 “北, 개발도상국 공략해 불법 금융거래”
입력 2018.12.14 (13:28) 수정 2018.12.14 (13:32) 정치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해 감시망이 약한 아시아나 아프리카의 개발도상국 금융기관을 공략해 불법적인 금융거래를 하고 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오늘(14일) 보도했습니다.

마크 나크라 전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 제재 담당관은 현지시간 13일 워싱턴 DC에서 열린 포럼에서 "북한은 유령회사들을 설립해 금융 제재를 회피하고 있으며, 북한이 만든 유령회사들의 네트워크는 북한을 넘어 아시아와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까지 퍼져있다"고 밝혔습니다.

톡잔 카세노바 조지워싱턴대 연구원도 "북한은 여러 은행 계좌를 만들거나 유령회사를 이용하는 수법의 속임수를 쓴다"며 "특히 북한이 제3국 해당 국가의 합법적인 수단과 불법적인 수단을 혼합해서 불법 금융거래가 쉽게 적발되지 않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나크라 전 재무부 담당관은 "유엔과 미국은 물론 각국의 금융기관들은 북한이 제재를 피해 가는 방법을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며 "그래야 대북 이행 조치들을 적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美전문가 “北, 개발도상국 공략해 불법 금융거래”
    • 입력 2018-12-14 13:28:28
    • 수정2018-12-14 13:32:26
    정치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해 감시망이 약한 아시아나 아프리카의 개발도상국 금융기관을 공략해 불법적인 금융거래를 하고 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오늘(14일) 보도했습니다.

마크 나크라 전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 제재 담당관은 현지시간 13일 워싱턴 DC에서 열린 포럼에서 "북한은 유령회사들을 설립해 금융 제재를 회피하고 있으며, 북한이 만든 유령회사들의 네트워크는 북한을 넘어 아시아와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까지 퍼져있다"고 밝혔습니다.

톡잔 카세노바 조지워싱턴대 연구원도 "북한은 여러 은행 계좌를 만들거나 유령회사를 이용하는 수법의 속임수를 쓴다"며 "특히 북한이 제3국 해당 국가의 합법적인 수단과 불법적인 수단을 혼합해서 불법 금융거래가 쉽게 적발되지 않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나크라 전 재무부 담당관은 "유엔과 미국은 물론 각국의 금융기관들은 북한이 제재를 피해 가는 방법을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며 "그래야 대북 이행 조치들을 적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