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러 비싸지면 팔자”…외화예금, 달러약세에 1년만에 최대 증가
입력 2018.12.14 (15:24) 수정 2018.12.14 (15:33) 경제
원/달러 환율 하락으로 외화예금이 1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오늘(14일) 한국은행의 '2018년 11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750억5천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69억4천만달러 늘었습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7∼9월 증가한 후 10월에는 감소했으나 이번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지난달 증가 폭은 작년 11월(71억3천만달러) 이후 가장 컸습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의미합니다.

미국 달러화 예금의 비중이 가장 커 원/달러 환율 등락에 영향을 크게 받습니다.

환율이 하락하면 수출기업 등 달러를 대량 보유한 거주자들이 달러를 예금으로 묶어두려 하는 탓에 외화예금이 증가한다. 달러가 비싸질 때(환율 상승) 달러를 팔기 위해서입니다.

지난달에도 원/달러 환율 하락이 외화예금 증가의 주요인으로 분석됩니다.

원/달러 환율은 10월 말 달러당 1,139.6원에서 지난달 말 1,121.2원으로 18.4원 내렸습니다.

달러화 예금은 627억9천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59억3천만달러 늘었습니다.

엔화 예금도 5억7천만달러 증가한 52억7천만달러였는데 기업들이 결제자금을 일시 예치해둔 여파입니다.

이외에 유로화 예금(36억6천만달러)은 3억7천만달러, 위안화 예금(15억달러)도 1억3천만달러 각각 늘었습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636억3천만달러), 외국은행의 국내지점(114억2천만달러)이 각각 65억달러, 4억4천만달러 증가했습니다.

주체별로 보면 기업예금(607억달러)이 60억8천만달러, 개인예금(143억5천만달러)이 8억6천만달러 각각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달러 비싸지면 팔자”…외화예금, 달러약세에 1년만에 최대 증가
    • 입력 2018-12-14 15:24:45
    • 수정2018-12-14 15:33:17
    경제
원/달러 환율 하락으로 외화예금이 1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오늘(14일) 한국은행의 '2018년 11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750억5천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69억4천만달러 늘었습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7∼9월 증가한 후 10월에는 감소했으나 이번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지난달 증가 폭은 작년 11월(71억3천만달러) 이후 가장 컸습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의미합니다.

미국 달러화 예금의 비중이 가장 커 원/달러 환율 등락에 영향을 크게 받습니다.

환율이 하락하면 수출기업 등 달러를 대량 보유한 거주자들이 달러를 예금으로 묶어두려 하는 탓에 외화예금이 증가한다. 달러가 비싸질 때(환율 상승) 달러를 팔기 위해서입니다.

지난달에도 원/달러 환율 하락이 외화예금 증가의 주요인으로 분석됩니다.

원/달러 환율은 10월 말 달러당 1,139.6원에서 지난달 말 1,121.2원으로 18.4원 내렸습니다.

달러화 예금은 627억9천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59억3천만달러 늘었습니다.

엔화 예금도 5억7천만달러 증가한 52억7천만달러였는데 기업들이 결제자금을 일시 예치해둔 여파입니다.

이외에 유로화 예금(36억6천만달러)은 3억7천만달러, 위안화 예금(15억달러)도 1억3천만달러 각각 늘었습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636억3천만달러), 외국은행의 국내지점(114억2천만달러)이 각각 65억달러, 4억4천만달러 증가했습니다.

주체별로 보면 기업예금(607억달러)이 60억8천만달러, 개인예금(143억5천만달러)이 8억6천만달러 각각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