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U+ “홈서비스센터 직원 절반 직접 채용”…노조 농성 해제
입력 2018.12.14 (15:32) 수정 2018.12.14 (15:37) 경제
LG유플러스가 오늘(14일) "비정규직지부인 희망연대노동조합과 협력사인 홈서비스센터 노동자들의 고용 형태를 개선하는 데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잠정 합의안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2020년 1월 1일 자로 희망연대노조 조합원 8백여 명을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등 이듬해 1월 1일까지 홈서비스센터 직원의 절반인 총 천3백여 명을 직접 고용하고, 이후 추가 전환 여부는 노조와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근속기간 산정 기준과 지역 및 직무 이동을 노사 간에 합의하기로 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5세대 이동통신(5G)을 기반으로 한 홈서비스의 경쟁력 강화와 더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자회사 전환과 관련된 사항을 노조와 성실하게 협의하고,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합의 후 진행할 계획입니다.

박대성 희망연대노조 공동위원장은 "이번 잠정 합의로 '십 년을 일해도 매년 신입사원'이 되는 간접고용 하도급 구조를 개선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우리 사회에서 '직접 고용' 흐름이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합의로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그제(12일)부터 사흘째 LG유플러스 본사 인근에서 고공 철탑농성을 벌여온 희망연대노조 LG유플러스 비정규직지부 김충태 수석부지부장과 고진복 서산지회 조직차장은 오늘 오후 3시 30분을 기해 농성을 해제했습니다.

또한, LG유플러스 본사 앞에서 17일째 이어온 단식농성도 중단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LGU+ “홈서비스센터 직원 절반 직접 채용”…노조 농성 해제
    • 입력 2018-12-14 15:32:05
    • 수정2018-12-14 15:37:36
    경제
LG유플러스가 오늘(14일) "비정규직지부인 희망연대노동조합과 협력사인 홈서비스센터 노동자들의 고용 형태를 개선하는 데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잠정 합의안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2020년 1월 1일 자로 희망연대노조 조합원 8백여 명을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등 이듬해 1월 1일까지 홈서비스센터 직원의 절반인 총 천3백여 명을 직접 고용하고, 이후 추가 전환 여부는 노조와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근속기간 산정 기준과 지역 및 직무 이동을 노사 간에 합의하기로 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5세대 이동통신(5G)을 기반으로 한 홈서비스의 경쟁력 강화와 더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자회사 전환과 관련된 사항을 노조와 성실하게 협의하고,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합의 후 진행할 계획입니다.

박대성 희망연대노조 공동위원장은 "이번 잠정 합의로 '십 년을 일해도 매년 신입사원'이 되는 간접고용 하도급 구조를 개선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우리 사회에서 '직접 고용' 흐름이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합의로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그제(12일)부터 사흘째 LG유플러스 본사 인근에서 고공 철탑농성을 벌여온 희망연대노조 LG유플러스 비정규직지부 김충태 수석부지부장과 고진복 서산지회 조직차장은 오늘 오후 3시 30분을 기해 농성을 해제했습니다.

또한, LG유플러스 본사 앞에서 17일째 이어온 단식농성도 중단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