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단계 권유' 친구 살해하려 한 50대 구속
입력 2018.12.14 (16:10) 수정 2018.12.14 (16:11) 창원
김해중부경찰서는
다단계 투자를 권유했던 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51살 조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조 씨는 지난 12일 새벽 0시 55분쯤
김해시 삼계동의 한 노래방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로 A씨를 찔러 살해하려 하고,
현장에 있던 다른 친구에게도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 씨는 경찰 조사에서
2년 전 A씨에게 다단계 투자를 권유받아
거액을 투자했다가
경제적 손실로 가정까지 파탄 나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 '다단계 권유' 친구 살해하려 한 50대 구속
    • 입력 2018-12-14 16:10:07
    • 수정2018-12-14 16:11:04
    창원
김해중부경찰서는
다단계 투자를 권유했던 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51살 조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조 씨는 지난 12일 새벽 0시 55분쯤
김해시 삼계동의 한 노래방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로 A씨를 찔러 살해하려 하고,
현장에 있던 다른 친구에게도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 씨는 경찰 조사에서
2년 전 A씨에게 다단계 투자를 권유받아
거액을 투자했다가
경제적 손실로 가정까지 파탄 나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