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김용균 씨 사망사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 촉구”
입력 2018.12.14 (16:54) 수정 2018.12.14 (16:58) 정치
자유한국당은 지난 11일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 씨 사망 사고와 관련해, 또 '위험의 외주화'로 인한 비정규직 청춘의 비극이 발생했다며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 대변인은 오늘(14일) 논평을 통해, "또다시 발생한 안타까운 비정규직 젊은이의 비극적인 사고 앞에 비통한 심정"이라며, "김용균 씨 사망사고는 불과 2년 7개월 전 구의역 김 군의 죽음과 닮아있다"고 밝혔습니다.

윤 수석 대변인은 "당시 김 군이 서울메트로의 하청업체 비정규직원으로서 업체의 '접수 뒤 1시간 이내 출동을 완료'한다는 규정을 맞추느라 '2인 1조' 수칙을 따르지 못했고, 이번 김용균 씨의 사망사고도 '2인 1조' 근무만 지켜졌어도 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다고 현장 노동자들은 주장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원청과 하청 사이 위험 업무 떠넘기기와 무리한 제반 여건이 하청업체 소속 비정규직을 하루하루 사지로 내몰고 있지만, 정부는 늑장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수석 대변인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초 관계부처 합동으로 '산업재해 사망사고 감소대책' 수립을 발표하고 '발주자 안전관리 가이드라인'을 시행하겠다고 했지만, 10개월이 지나도록 안전관리 가이드라인은 초안 작성 중"이라면서, 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김용균 씨 사망사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 촉구”
    • 입력 2018-12-14 16:54:39
    • 수정2018-12-14 16:58:09
    정치
자유한국당은 지난 11일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 씨 사망 사고와 관련해, 또 '위험의 외주화'로 인한 비정규직 청춘의 비극이 발생했다며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 대변인은 오늘(14일) 논평을 통해, "또다시 발생한 안타까운 비정규직 젊은이의 비극적인 사고 앞에 비통한 심정"이라며, "김용균 씨 사망사고는 불과 2년 7개월 전 구의역 김 군의 죽음과 닮아있다"고 밝혔습니다.

윤 수석 대변인은 "당시 김 군이 서울메트로의 하청업체 비정규직원으로서 업체의 '접수 뒤 1시간 이내 출동을 완료'한다는 규정을 맞추느라 '2인 1조' 수칙을 따르지 못했고, 이번 김용균 씨의 사망사고도 '2인 1조' 근무만 지켜졌어도 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다고 현장 노동자들은 주장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원청과 하청 사이 위험 업무 떠넘기기와 무리한 제반 여건이 하청업체 소속 비정규직을 하루하루 사지로 내몰고 있지만, 정부는 늑장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수석 대변인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초 관계부처 합동으로 '산업재해 사망사고 감소대책' 수립을 발표하고 '발주자 안전관리 가이드라인'을 시행하겠다고 했지만, 10개월이 지나도록 안전관리 가이드라인은 초안 작성 중"이라면서, 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