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령군 개진면서 독수리 20여 마리 월동
입력 2018.12.14 (17:30) 대구
고령군 개진면 인근 낙동강변에
천연기념물 243호인
독수리 20여 마리가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겨울 철새인 독수리는
중국 북부와 몽골,
시베리아 등지에서 둥지를 튼 뒤,
10월이 되면 따뜻한 남쪽으로 날아와
이듬해 2월까지 머뭅니다.
한반도로 날아온 독수리는
통상 휴전선 일대에서 겨울을 나지만,
대구경북지역까지 내려오는 경우는
이례적입니다.(끝)
  • 고령군 개진면서 독수리 20여 마리 월동
    • 입력 2018-12-14 17:30:50
    대구
고령군 개진면 인근 낙동강변에
천연기념물 243호인
독수리 20여 마리가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겨울 철새인 독수리는
중국 북부와 몽골,
시베리아 등지에서 둥지를 튼 뒤,
10월이 되면 따뜻한 남쪽으로 날아와
이듬해 2월까지 머뭅니다.
한반도로 날아온 독수리는
통상 휴전선 일대에서 겨울을 나지만,
대구경북지역까지 내려오는 경우는
이례적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