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해 첫날 한민족 해맞이 축전 팡!퐝!
입력 2018.12.14 (18:08) 수정 2018.12.14 (23:43) 뉴스9(포항)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엠씨멘트
내년 새해 첫날
포항 호미곶을 비롯한
경북 동해안 일출 명소에서
해맞이 행사가 열립니다.
특히 호미곶에서는
포항시 승격 70년도 기념한
한민족 해맞이 잔치가
준비되고 있습니다.

강전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탁 트인 동해 바다 위로
시뻘건 해가 힘차게 떠오릅니다.

한반도 동쪽 끝에서
새해 첫날 맞이하는 해는
더욱 남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 최첨풍·정아미/ 관광객
"와서 보니까 경치가 너무 좋고
새해 첫 일출을 보면 좋은 추억 될 것.."

내년은
포항이 시로 승격한 지 70년.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한민족 해맞이 축전이
마련되고 있습니다.

올해 마지막날 밤부터
전통 마당놀이
'호미곶 효녀 심청전'이 열리고,

자정 이후에는
새해 첫 불꽃잔치와
대동한마당 월월이청청 공연이
이어집니다.

새해 첫해가 떠 오르면
포항시 70년을 알리는 대북 공연과
포항 방문의 해 선포식도
진행됩니다.


대형 가마솥을 활용해
추위와 허기에 힘겨운
해맞이객들에게
만 명 분의 떡국도 제공합니다.

인터뷰 - 신재민 /
포항문화재단 축제운영팀장
" 해맞이객들이 보다 편하게 즐기고
갈 수 있도록 주자창 시설 등도 확충."

한 해 묵었던 근심을 떨쳐버리고
새해 희망을 얻기 위한
해맞이 행사는
영덕 삼사공원과 울진 망양정 해변 등
동해안 일출 명소마다
다채롭게 펼쳐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케이비에스 뉴스 강전일 입니다.
  • 새해 첫날 한민족 해맞이 축전 팡!퐝!
    • 입력 2018-12-14 18:08:40
    • 수정2018-12-14 23:43:03
    뉴스9(포항)
엠씨멘트
내년 새해 첫날
포항 호미곶을 비롯한
경북 동해안 일출 명소에서
해맞이 행사가 열립니다.
특히 호미곶에서는
포항시 승격 70년도 기념한
한민족 해맞이 잔치가
준비되고 있습니다.

강전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탁 트인 동해 바다 위로
시뻘건 해가 힘차게 떠오릅니다.

한반도 동쪽 끝에서
새해 첫날 맞이하는 해는
더욱 남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 최첨풍·정아미/ 관광객
"와서 보니까 경치가 너무 좋고
새해 첫 일출을 보면 좋은 추억 될 것.."

내년은
포항이 시로 승격한 지 70년.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한민족 해맞이 축전이
마련되고 있습니다.

올해 마지막날 밤부터
전통 마당놀이
'호미곶 효녀 심청전'이 열리고,

자정 이후에는
새해 첫 불꽃잔치와
대동한마당 월월이청청 공연이
이어집니다.

새해 첫해가 떠 오르면
포항시 70년을 알리는 대북 공연과
포항 방문의 해 선포식도
진행됩니다.


대형 가마솥을 활용해
추위와 허기에 힘겨운
해맞이객들에게
만 명 분의 떡국도 제공합니다.

인터뷰 - 신재민 /
포항문화재단 축제운영팀장
" 해맞이객들이 보다 편하게 즐기고
갈 수 있도록 주자창 시설 등도 확충."

한 해 묵었던 근심을 떨쳐버리고
새해 희망을 얻기 위한
해맞이 행사는
영덕 삼사공원과 울진 망양정 해변 등
동해안 일출 명소마다
다채롭게 펼쳐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케이비에스 뉴스 강전일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