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고랜드 동의안 도의회 통과…후폭풍 우려
입력 2018.12.14 (20:54) 수정 2018.12.14 (23:18)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춘천 중도
레고랜드 조성 사업과 관련해
시행주체를 멀린으로 바꾸고,
강원도가
8백억 원을 투자하도록 하는 동의안이
강원도의회를 최종 통과했습니다.
야권과 시민사회의
거센 반발이 계속됐지만,
여당이 절대 다수를 차지한
도의회의 벽을 넘진 못했습니다.
엄기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강원도의회의 올해 마지막 회의.

레고랜드 동의안을 놓고,
찬반토론이 벌어집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강원도가 멀린에 빌려준 땅을,
다시 8백억 원을 들여 매입하면
전대행위가 돼 법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협약 발표 즉시 2백억 원,
이후 6백억 원을 강원도가 지급해야해
결국, 강원도 돈으로
사업을 시작하는 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신영재/강원도의원(한국당)[인터뷰]
"(협약에) 12월 31일까지 의회 동의 받지 못하고, 사업추진되지 못하면, 발생되는 모든 손해배상 강원도에서 하라(고 돼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레고랜드가 성공하면
관광객이 1년에 5백만 명씩 올 거라며
사업의 당위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원태경/강원도의원(민주당)/[인터뷰]
"춘천의 미래를 결정하고, 춘천의 희망을 만드는 의미있고 소중할 결정입니다."

결국, 동의안에 대한
기립 표결이 이어지고.

결과는 찬성 33대 반대 11.

[이펙트1] "가결됐음을 선포합니다."

민주당은
표결 불참자 2명을 빼고
전원이 찬성했고,
한국당은 전체가 반대했습니다.

신영재/강원도의원(한국당)[인터뷰]
"(계약 내용이) 공정하지 못한 걸 알면서도 집행부 의도대로 움직이며 거수기로 전락한 민주당 모습에 분노를 느낀다."

정의당과
춘천의 지역구 국회의원도
규탄에 가세했습니다.

김진태/국회의원(한국당)[인터뷰]
"계획을 또 바꾼다 이런 사태가 오면 최문순 지사는 모든 책임을 지고 사퇴하기 바랍니다."

특히, 이날
강원도청과 도의회 밖에선
동의안 통과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의 집회와
물리적 충돌도 이어졌습니다.

엄기숙 기자/
시민사회단체들은
동의안에 찬성한 의원들에 대한
낙선운동까지 벌이겠다고 밝혀,
동의안 처리에 따른 후폭풍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뉴스 엄기숙입니다.
  • 레고랜드 동의안 도의회 통과…후폭풍 우려
    • 입력 2018-12-14 20:54:40
    • 수정2018-12-14 23:18:21
    뉴스9(춘천)
[앵커멘트]

춘천 중도
레고랜드 조성 사업과 관련해
시행주체를 멀린으로 바꾸고,
강원도가
8백억 원을 투자하도록 하는 동의안이
강원도의회를 최종 통과했습니다.
야권과 시민사회의
거센 반발이 계속됐지만,
여당이 절대 다수를 차지한
도의회의 벽을 넘진 못했습니다.
엄기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강원도의회의 올해 마지막 회의.

레고랜드 동의안을 놓고,
찬반토론이 벌어집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강원도가 멀린에 빌려준 땅을,
다시 8백억 원을 들여 매입하면
전대행위가 돼 법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협약 발표 즉시 2백억 원,
이후 6백억 원을 강원도가 지급해야해
결국, 강원도 돈으로
사업을 시작하는 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신영재/강원도의원(한국당)[인터뷰]
"(협약에) 12월 31일까지 의회 동의 받지 못하고, 사업추진되지 못하면, 발생되는 모든 손해배상 강원도에서 하라(고 돼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레고랜드가 성공하면
관광객이 1년에 5백만 명씩 올 거라며
사업의 당위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원태경/강원도의원(민주당)/[인터뷰]
"춘천의 미래를 결정하고, 춘천의 희망을 만드는 의미있고 소중할 결정입니다."

결국, 동의안에 대한
기립 표결이 이어지고.

결과는 찬성 33대 반대 11.

[이펙트1] "가결됐음을 선포합니다."

민주당은
표결 불참자 2명을 빼고
전원이 찬성했고,
한국당은 전체가 반대했습니다.

신영재/강원도의원(한국당)[인터뷰]
"(계약 내용이) 공정하지 못한 걸 알면서도 집행부 의도대로 움직이며 거수기로 전락한 민주당 모습에 분노를 느낀다."

정의당과
춘천의 지역구 국회의원도
규탄에 가세했습니다.

김진태/국회의원(한국당)[인터뷰]
"계획을 또 바꾼다 이런 사태가 오면 최문순 지사는 모든 책임을 지고 사퇴하기 바랍니다."

특히, 이날
강원도청과 도의회 밖에선
동의안 통과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의 집회와
물리적 충돌도 이어졌습니다.

엄기숙 기자/
시민사회단체들은
동의안에 찬성한 의원들에 대한
낙선운동까지 벌이겠다고 밝혀,
동의안 처리에 따른 후폭풍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뉴스 엄기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