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이용선 수석, 거센 항의 속 故 김용균 씨 조문
입력 2018.12.14 (21:22) 수정 2018.12.14 (21:3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으로 일하다 숨진 故 김용균 씨 빈소를 찾았다가 유가족 등의 거센 항의를 받았습니다.

이들은 만나자고 할 때는 안 오더니 죽어야 오느냐며, 김 씨 사망 사건의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이 수석은 조문 뒤 취재진을 만나 대통령을 대신해 왔다며 이른 시일 안에 정부 합동 조사를 통해 책임 소재를 묻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靑 이용선 수석, 거센 항의 속 故 김용균 씨 조문
    • 입력 2018-12-14 21:23:03
    • 수정2018-12-14 21:30:14
    뉴스 9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으로 일하다 숨진 故 김용균 씨 빈소를 찾았다가 유가족 등의 거센 항의를 받았습니다.

이들은 만나자고 할 때는 안 오더니 죽어야 오느냐며, 김 씨 사망 사건의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이 수석은 조문 뒤 취재진을 만나 대통령을 대신해 왔다며 이른 시일 안에 정부 합동 조사를 통해 책임 소재를 묻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