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여권 중진 비위 보고 때문에 특감반 쫓겨나’ 보도 “사실 아니다”
입력 2018.12.14 (21:28) 정치
청와대는 전직 특별감찰반원 김 모 씨가 여권 중진 인사 비위를 보고했기 때문에 쫓겨났다고 주장한 내용과 관련한 언론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14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해당 보도는 김 씨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민정수석실에서 해당 첩보를 보고받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내용에 대해 청와대 내 검증 시스템을 통해 여권 고위인사를 비롯한 관련자들을 상대로 철저히 조사한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결과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업무를 처리한 것이라며 김 수사관의 주장은 한 쪽의 일방적인 주장임을 거듭 밝힌다고 덧붙였습니다.

SBS는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일하다 비위 연루 정황이 포착돼 검찰로 복귀한 김모 수사관으로부터 수신한 메일을 토대로 김 수사관이 여권 중진의 비리 의혹을 조사해 보고했지만, 관련 조치 대신 오히려 징계를 받았다는 주장을 인용 보도했습니다.

김 수사관은 해당 첩보에 대해 여권 중진 인사가 과거 한 사업가로부터 채용청탁과 함께 천만 원의 현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조사한 내용이었다며 청와대 내 고위 인사들에게도 보고했지만, 해당 여권 중진에 대해 어떤 조치도 없었다고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靑, ‘여권 중진 비위 보고 때문에 특감반 쫓겨나’ 보도 “사실 아니다”
    • 입력 2018-12-14 21:28:31
    정치
청와대는 전직 특별감찰반원 김 모 씨가 여권 중진 인사 비위를 보고했기 때문에 쫓겨났다고 주장한 내용과 관련한 언론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14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해당 보도는 김 씨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민정수석실에서 해당 첩보를 보고받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내용에 대해 청와대 내 검증 시스템을 통해 여권 고위인사를 비롯한 관련자들을 상대로 철저히 조사한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결과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업무를 처리한 것이라며 김 수사관의 주장은 한 쪽의 일방적인 주장임을 거듭 밝힌다고 덧붙였습니다.

SBS는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일하다 비위 연루 정황이 포착돼 검찰로 복귀한 김모 수사관으로부터 수신한 메일을 토대로 김 수사관이 여권 중진의 비리 의혹을 조사해 보고했지만, 관련 조치 대신 오히려 징계를 받았다는 주장을 인용 보도했습니다.

김 수사관은 해당 첩보에 대해 여권 중진 인사가 과거 한 사업가로부터 채용청탁과 함께 천만 원의 현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조사한 내용이었다며 청와대 내 고위 인사들에게도 보고했지만, 해당 여권 중진에 대해 어떤 조치도 없었다고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