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8회 제주4.3평화포럼 이틀째
입력 2018.12.14 (21:47) 수정 2018.12.14 (21:50) 제주
제주4.3 70주년과
제주4.3평화재단 창립 10주년을 기념해
열리고 있는
제8회 제주4·3평화포럼 이틀째인 오늘
'제주4·3, 미국의
도덕적·법률적·정치적 책임' 등
미국 책임론을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들의 토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포럼 첫날인 어제는
소설 '순이 삼촌'의 저자 현기영 작가가
기조 강연을 통해
미국이 4·3참사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사과할 것을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 제8회 제주4.3평화포럼 이틀째
    • 입력 2018-12-14 21:47:08
    • 수정2018-12-14 21:50:51
    제주
제주4.3 70주년과
제주4.3평화재단 창립 10주년을 기념해
열리고 있는
제8회 제주4·3평화포럼 이틀째인 오늘
'제주4·3, 미국의
도덕적·법률적·정치적 책임' 등
미국 책임론을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들의 토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포럼 첫날인 어제는
소설 '순이 삼촌'의 저자 현기영 작가가
기조 강연을 통해
미국이 4·3참사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사과할 것을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