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직원 휴양시설로 활용.... 강원도 부담은 여전
입력 2018.12.14 (21:53) 수정 2018.12.14 (23:01)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평창 올림픽 당시
기자단 숙소로 활용됐던 건물이
새 주인을 찾게 되면서,
올림픽 시설 사후 활용방안의 모범
사례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경기장들은
아직 사후활용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어
강원도의 부담은 여전합니다.

김보람 기자의 보도입니다.



[슈퍼1]알펜시아 내
이동식 조립형 주택인
모듈러하우스가 나란히 지어져 있습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기자단 숙소로 활용됐던 곳입니다.

올림픽이 끝난 후
텅 비어 있던 건물이
9개월여 만에 새 주인을 찾게 됐습니다.

[슈퍼2]강원도개발공사가
포스코에 1년간 4억 원을 받고
포스코와 협력사 임직원들의
휴양시설로 활용할 수 있게
임대하기로 한 겁니다.

온돌방과 침대방 등
모두 300개 객실을 리모델링해
개방합니다.

[슈퍼3]한성희/포스코 경영지원본부장
"전 임직원 5만 2천여 명이 시설을 이용하고 강원지역을 방문함으로써 삶의 질 향상은 물론 강원도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계약은 1년 단위로 갱신하고
앞으로 매각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슈퍼4]송석두/강원도 행정부지사
"우리가 경기장 시설이라든가 부대시설이 있는데 이렇게 사용했던 시설들이 새롭게 활용될 수 있는 계기가 돼서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사후활용방안을 찾지 못한
강릉 스피드 스케이트장 등
올림픽 경기장 3곳도 최근
위탁관리주체가 결정됐습니다.

[슈퍼5]강원도개발공사가
다음 달부터 1년간
유지관리하기로 하고
이달 26일 협약을 맺기로 한 겁니다.

하지만 본격적인 활용이 아닌 데다
유지 관리 수준에만
40억 원 정도가 투입될 전망이어서
여전히 강원도의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슈퍼6]사후 활용방안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렀다는
개최 시민들의 자부심도
점점 희석되고 있는 분위깁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끝)
  • 임직원 휴양시설로 활용.... 강원도 부담은 여전
    • 입력 2018-12-14 21:53:16
    • 수정2018-12-14 23:01:22
    뉴스9(강릉)
평창 올림픽 당시
기자단 숙소로 활용됐던 건물이
새 주인을 찾게 되면서,
올림픽 시설 사후 활용방안의 모범
사례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경기장들은
아직 사후활용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어
강원도의 부담은 여전합니다.

김보람 기자의 보도입니다.



[슈퍼1]알펜시아 내
이동식 조립형 주택인
모듈러하우스가 나란히 지어져 있습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기자단 숙소로 활용됐던 곳입니다.

올림픽이 끝난 후
텅 비어 있던 건물이
9개월여 만에 새 주인을 찾게 됐습니다.

[슈퍼2]강원도개발공사가
포스코에 1년간 4억 원을 받고
포스코와 협력사 임직원들의
휴양시설로 활용할 수 있게
임대하기로 한 겁니다.

온돌방과 침대방 등
모두 300개 객실을 리모델링해
개방합니다.

[슈퍼3]한성희/포스코 경영지원본부장
"전 임직원 5만 2천여 명이 시설을 이용하고 강원지역을 방문함으로써 삶의 질 향상은 물론 강원도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계약은 1년 단위로 갱신하고
앞으로 매각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슈퍼4]송석두/강원도 행정부지사
"우리가 경기장 시설이라든가 부대시설이 있는데 이렇게 사용했던 시설들이 새롭게 활용될 수 있는 계기가 돼서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사후활용방안을 찾지 못한
강릉 스피드 스케이트장 등
올림픽 경기장 3곳도 최근
위탁관리주체가 결정됐습니다.

[슈퍼5]강원도개발공사가
다음 달부터 1년간
유지관리하기로 하고
이달 26일 협약을 맺기로 한 겁니다.

하지만 본격적인 활용이 아닌 데다
유지 관리 수준에만
40억 원 정도가 투입될 전망이어서
여전히 강원도의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슈퍼6]사후 활용방안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렀다는
개최 시민들의 자부심도
점점 희석되고 있는 분위깁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