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근로정신대 피해 할머니들 미쓰비시 3차 소송도 승소
입력 2018.12.14 (21:53) 뉴스9(광주)
일제 강점기 근로정신대 피해 할머니들이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한
3차 소송에서도 승소했습니다.
광주지법 제2민사부는
84살 김영옥 할머니와
고 최정례 씨의 유가족 이경자 할머니가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소송 항소심 재판에서
미쓰비시의 항소를 기각하고
최고 1억 2천만 원을 배상하도록 한
원심을 인정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지난 2차 광주고법 판결과 마찬가지로
소멸시효 기산일을
대법원 전원합의체 결정이 난
지난 10월 30일로 봤습니다.
이경자 할머니는
재판이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어린 나이에 일본에 끌려가
고된 노동을 하고, 지진에 목숨을 잃은
고모님의 한을 풀기 위해
재판을 시작했다며,
일본의 사과와 미쓰비시의 배상을
촉구했습니다.
  • 근로정신대 피해 할머니들 미쓰비시 3차 소송도 승소
    • 입력 2018-12-14 21:53:31
    뉴스9(광주)
일제 강점기 근로정신대 피해 할머니들이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한
3차 소송에서도 승소했습니다.
광주지법 제2민사부는
84살 김영옥 할머니와
고 최정례 씨의 유가족 이경자 할머니가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소송 항소심 재판에서
미쓰비시의 항소를 기각하고
최고 1억 2천만 원을 배상하도록 한
원심을 인정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지난 2차 광주고법 판결과 마찬가지로
소멸시효 기산일을
대법원 전원합의체 결정이 난
지난 10월 30일로 봤습니다.
이경자 할머니는
재판이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어린 나이에 일본에 끌려가
고된 노동을 하고, 지진에 목숨을 잃은
고모님의 한을 풀기 위해
재판을 시작했다며,
일본의 사과와 미쓰비시의 배상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