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中 화웨이·ZTE 몰아내기 속도…5G 이동통신에도 배제
입력 2018.12.14 (23:03) 수정 2018.12.14 (23:50) 국제
일본 정부가 5세대(G) 이동통신 설비에 화웨이와 ZTE 등 중국 업체들을 배제하기 위해 관련 지침을 개정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오늘(14일)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총무성이 내년 3월 이동통신사에 5G용 주파수 할당하기에 앞서 심사 기준 지침을 개정해 관련 설비에 중국 업체들의 제품을 배제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마련중인 심사 기준에는 '법령 준수'와 '개인정보 보호 체제 정비' 항목을 추가하는 한편, 기지국 등 통신설비를 구축할 때 정부의 정보기술(IT) 제품, 서비스의 조달 방침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명기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달 10일 일본 정부가 IT제품 및 서비스를 조달할 때 안전보장상 위험성 여부를 고려하기로 해 사실상 중국 업체들의 설비를 쓰지 않기로 했는데, 5G 통신 사업을 할 이동통신사들에게도 같은 기준을 적용하도록 한 것입니다.

일본 정부가 5G 설비에서 화웨이와 ZTE 제품을 배제하기로 한 만큼 중국 IT 설비의 '퇴출' 분위기는 일본 이동통신 업계 전반에서 더 굳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이동통신 3사 중 한 곳인 소프트뱅크가 현행 4세대(4G) 이동통신 설비로 사용 중인 화웨이 제품을 다른 회사 제품으로 바꾸기로 했고, NTT도코모, AU 등 기존 주요 이동통신사나 이동통신 사업을 시작할 라쿠텐도 중국 제품 배제에 동참할 계획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日, 中 화웨이·ZTE 몰아내기 속도…5G 이동통신에도 배제
    • 입력 2018-12-14 23:03:31
    • 수정2018-12-14 23:50:22
    국제
일본 정부가 5세대(G) 이동통신 설비에 화웨이와 ZTE 등 중국 업체들을 배제하기 위해 관련 지침을 개정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오늘(14일)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총무성이 내년 3월 이동통신사에 5G용 주파수 할당하기에 앞서 심사 기준 지침을 개정해 관련 설비에 중국 업체들의 제품을 배제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마련중인 심사 기준에는 '법령 준수'와 '개인정보 보호 체제 정비' 항목을 추가하는 한편, 기지국 등 통신설비를 구축할 때 정부의 정보기술(IT) 제품, 서비스의 조달 방침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명기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달 10일 일본 정부가 IT제품 및 서비스를 조달할 때 안전보장상 위험성 여부를 고려하기로 해 사실상 중국 업체들의 설비를 쓰지 않기로 했는데, 5G 통신 사업을 할 이동통신사들에게도 같은 기준을 적용하도록 한 것입니다.

일본 정부가 5G 설비에서 화웨이와 ZTE 제품을 배제하기로 한 만큼 중국 IT 설비의 '퇴출' 분위기는 일본 이동통신 업계 전반에서 더 굳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이동통신 3사 중 한 곳인 소프트뱅크가 현행 4세대(4G) 이동통신 설비로 사용 중인 화웨이 제품을 다른 회사 제품으로 바꾸기로 했고, NTT도코모, AU 등 기존 주요 이동통신사나 이동통신 사업을 시작할 라쿠텐도 중국 제품 배제에 동참할 계획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