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국경 억류 7살 소녀 숨져…국토장관 “가슴아파”
입력 2018.12.15 (07:30) 수정 2018.12.15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국경을 불법으로 넘다가 체포돼 구금된 중미 이민자들 가운데 7살 소녀가 탈수증과 쇼크 증세를 보이며 숨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미국 국토안보장관은 가슴이 찢어지게 아픈 일이라면서, 불법입국의 위험성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국경을 넘다가 순찰대에 붙잡힌 중미 이민자들 가운데 한 소녀가 숨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과테말라 출신의 7살 이 소녀와 아버지는 지난 6일 다른 이민자들과 함께 뉴멕시코 사막을 따라 국경을 넘다가 미국 국경순찰대에 붙잡혀 구금됐습니다.

구금된 다음날 이 소녀는 체온이 40도를 넘으면서 발작증세를 보여 헬기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하루 만에 숨졌습니다.

당시 소녀는 수일 동안 음식을 먹지도 물을 마시지도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커스텐 닐슨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은 "가슴 찢어지게 아픈 일"이라면서 "불법 입국을 목적으로 하는 여행이 얼마나 위험한지를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호건 기들리/백악관 부대변인 : "남부 국경을 넘어오는 일은 아주 위험합니다. 안타깝고 참담한 상황입니다. 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합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국경장벽 예산을 반대하는 민주당을 비난하면서 국경 보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하지만 기저귀를 찬 어린 이민자들에게까지 최루탄을 쏘며 막았던 미국 국경보안 당국에게 이번 소녀 사망 사건으로 다시 인권 문제가 제기될 것으로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美 국경 억류 7살 소녀 숨져…국토장관 “가슴아파”
    • 입력 2018-12-15 07:37:11
    • 수정2018-12-15 08:04:00
    뉴스광장
[앵커]

미국 국경을 불법으로 넘다가 체포돼 구금된 중미 이민자들 가운데 7살 소녀가 탈수증과 쇼크 증세를 보이며 숨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미국 국토안보장관은 가슴이 찢어지게 아픈 일이라면서, 불법입국의 위험성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국경을 넘다가 순찰대에 붙잡힌 중미 이민자들 가운데 한 소녀가 숨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과테말라 출신의 7살 이 소녀와 아버지는 지난 6일 다른 이민자들과 함께 뉴멕시코 사막을 따라 국경을 넘다가 미국 국경순찰대에 붙잡혀 구금됐습니다.

구금된 다음날 이 소녀는 체온이 40도를 넘으면서 발작증세를 보여 헬기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하루 만에 숨졌습니다.

당시 소녀는 수일 동안 음식을 먹지도 물을 마시지도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커스텐 닐슨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은 "가슴 찢어지게 아픈 일"이라면서 "불법 입국을 목적으로 하는 여행이 얼마나 위험한지를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호건 기들리/백악관 부대변인 : "남부 국경을 넘어오는 일은 아주 위험합니다. 안타깝고 참담한 상황입니다. 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합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국경장벽 예산을 반대하는 민주당을 비난하면서 국경 보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하지만 기저귀를 찬 어린 이민자들에게까지 최루탄을 쏘며 막았던 미국 국경보안 당국에게 이번 소녀 사망 사건으로 다시 인권 문제가 제기될 것으로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