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종석 “문재인 대통령, 국회의 선거제도 개혁 합의 지지하겠다 밝혀”
입력 2018.12.15 (13:08) 수정 2018.12.15 (13:10)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선거제도 개혁을 촉구하는 단식농성을 열흘 째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이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가 선거제도 개혁 방안에 합의하면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임 실장은 오늘(15일) 국회 본청 로텐더홀 내 농성장을 방문해 단식 중인 두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의원정수 확대를 포함해 구체적인 선거제도 개혁 방안에 대해 국회가 합의를 도출하면 지지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사를 전달하러 왔다"고 말했습니다.

임 실장은 "문 대통령은 정치를 해오시는 동안 비례성 강화에 대해 일관되게 지지를 해왔다"며 "구체적으로는 연동형 권역별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하는 2015년 중앙선관위 안이 객관적이고 중립적이라 지지한 바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 때도 대통령이 충분히 말씀하셨고, 구체적인 내용은 대통령이 이렇다 저렇다 하는 것보다 국회에서 합의를 도출하면 지지할 의사를 갖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손학규 대표는 "의원정수에 대해서도 분명히 지지한다고 밝혀달라"고 재차 강조했고, 임 실장은 "대통령은 의원정수 등을 포함한 국회의 합의를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정미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이란 대통령의 핵심 공약 추진에 있어 당정 간 긴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민주당이 연동형이 아니라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지지한다고 얘기하면서 대통령 공약이 뒤집어지는 것 아닌가 하는 혼선이 생겨 단식농성까지 오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도 "대통령께서 밝히신 연동형비례대표제 개혁에 대한 생각과 의지는 일관됐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딴소리를 하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생각과 의지에 힘을 실어서 여당에서 딴소리가 안 나오게 해달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임종석 실장은 "대통령께 잘 전달해 드리겠다"며 "선거제도 개혁은 국회가 합의하고 국민과 국회가 정할 문제이며 구체적인 사안까지 대통령이 언급하면 오히려 문제가 될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임종석 “문재인 대통령, 국회의 선거제도 개혁 합의 지지하겠다 밝혀”
    • 입력 2018-12-15 13:08:00
    • 수정2018-12-15 13:10:05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선거제도 개혁을 촉구하는 단식농성을 열흘 째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이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가 선거제도 개혁 방안에 합의하면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임 실장은 오늘(15일) 국회 본청 로텐더홀 내 농성장을 방문해 단식 중인 두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의원정수 확대를 포함해 구체적인 선거제도 개혁 방안에 대해 국회가 합의를 도출하면 지지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사를 전달하러 왔다"고 말했습니다.

임 실장은 "문 대통령은 정치를 해오시는 동안 비례성 강화에 대해 일관되게 지지를 해왔다"며 "구체적으로는 연동형 권역별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하는 2015년 중앙선관위 안이 객관적이고 중립적이라 지지한 바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 때도 대통령이 충분히 말씀하셨고, 구체적인 내용은 대통령이 이렇다 저렇다 하는 것보다 국회에서 합의를 도출하면 지지할 의사를 갖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손학규 대표는 "의원정수에 대해서도 분명히 지지한다고 밝혀달라"고 재차 강조했고, 임 실장은 "대통령은 의원정수 등을 포함한 국회의 합의를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정미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이란 대통령의 핵심 공약 추진에 있어 당정 간 긴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민주당이 연동형이 아니라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지지한다고 얘기하면서 대통령 공약이 뒤집어지는 것 아닌가 하는 혼선이 생겨 단식농성까지 오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도 "대통령께서 밝히신 연동형비례대표제 개혁에 대한 생각과 의지는 일관됐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딴소리를 하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생각과 의지에 힘을 실어서 여당에서 딴소리가 안 나오게 해달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임종석 실장은 "대통령께 잘 전달해 드리겠다"며 "선거제도 개혁은 국회가 합의하고 국민과 국회가 정할 문제이며 구체적인 사안까지 대통령이 언급하면 오히려 문제가 될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