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파 계속… 충북서 '저체온증' 2명 숨져
입력 2018.12.15 (15:17) 청주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계속된 한파로 충북에서
충북에서는 지난 7일과 9일, 각각 1명씩
벌써 2명이 저체온증으로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적으로는
지난 1일부터 열흘 동안 48명이 한랭 질환을 앓았고,
이 가운데 4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지면
몸이 심하게 떨리다가 근육이 마비되고
심하면 정신을 잃거나 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몸을 늘 따뜻하게 유지하고,
한파가 심한 날, 노약자는
외출을 삼가달라고 요청했습니다.
  • 한파 계속… 충북서 '저체온증' 2명 숨져
    • 입력 2018-12-15 15:17:51
    청주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계속된 한파로 충북에서
충북에서는 지난 7일과 9일, 각각 1명씩
벌써 2명이 저체온증으로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적으로는
지난 1일부터 열흘 동안 48명이 한랭 질환을 앓았고,
이 가운데 4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지면
몸이 심하게 떨리다가 근육이 마비되고
심하면 정신을 잃거나 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몸을 늘 따뜻하게 유지하고,
한파가 심한 날, 노약자는
외출을 삼가달라고 요청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