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동해 대화퇴어장서 北어선 513척에 “나가라” 물대포
입력 2018.12.15 (16:13) 수정 2018.12.15 (16:14) 국제
일본 측이 올해 들어 동해의 황금어장인 대화퇴어장 주변에서 북한 선적으로 추정되는 어선 총 513척에 물대포를 쏘며 어장에서 나갈 것을 요구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5일 전했습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 내 대화퇴 주변에서 북한 선적 추정 어선의 조업 문제와 관련해 자국 순시선의 올해 단속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일본 순시선이 자국의 퇴거 경고에 따르지 않는다며 물대포를 쏜 대상어선 513척은 지난해(314척)보다 63% 늘어난 것입니다. 이는 해상보안청이 어장에서 나갈 것을 스피커 등으로 먼저 요구한 뒤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조기에 물대포로 쫓아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일본 측이 퇴거를 경고한 북한 어선은 총 1천624척으로, 지난해(1천923척)와 비교하면 오히려 15% 감소했습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지난해에는 7월부터 단속에 나선 것과 달리 올해에는 단속을 강화한다며 5월 말부터 일찌감치 대화퇴 주변에 순시선을 보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日, 동해 대화퇴어장서 北어선 513척에 “나가라” 물대포
    • 입력 2018-12-15 16:13:09
    • 수정2018-12-15 16:14:35
    국제
일본 측이 올해 들어 동해의 황금어장인 대화퇴어장 주변에서 북한 선적으로 추정되는 어선 총 513척에 물대포를 쏘며 어장에서 나갈 것을 요구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5일 전했습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 내 대화퇴 주변에서 북한 선적 추정 어선의 조업 문제와 관련해 자국 순시선의 올해 단속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일본 순시선이 자국의 퇴거 경고에 따르지 않는다며 물대포를 쏜 대상어선 513척은 지난해(314척)보다 63% 늘어난 것입니다. 이는 해상보안청이 어장에서 나갈 것을 스피커 등으로 먼저 요구한 뒤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조기에 물대포로 쫓아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일본 측이 퇴거를 경고한 북한 어선은 총 1천624척으로, 지난해(1천923척)와 비교하면 오히려 15% 감소했습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지난해에는 7월부터 단속에 나선 것과 달리 올해에는 단속을 강화한다며 5월 말부터 일찌감치 대화퇴 주변에 순시선을 보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