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치매 유병률 2045년 15%까지 증가
입력 2018.12.15 (09:50) 뉴스9(부산)
2045년쯤엔 부산지역 치매 환자가 100명 중 15명 수준으로 늘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복지개발원이 내놓은 초고령 사회 치매 대응 방안 보고서를 보면 부산의 치매 유병률은 올해 9.3%에서 2030년 10.4%, 2045년에는 14.5%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기준으로 남자는 5.2%, 여자는 12.4%로, 여자 유병률이 높았습니다.

특히 치매 환자의 가구별 소득은 2016년 기준 월 100만 원 미만 가구가 29%였고, 200만 원 미만 저소득 구간 가수 수도 45%로 조사됐습니다.
  • 부산 치매 유병률 2045년 15%까지 증가
    • 입력 2018-12-16 10:00:15
    뉴스9(부산)
2045년쯤엔 부산지역 치매 환자가 100명 중 15명 수준으로 늘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복지개발원이 내놓은 초고령 사회 치매 대응 방안 보고서를 보면 부산의 치매 유병률은 올해 9.3%에서 2030년 10.4%, 2045년에는 14.5%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기준으로 남자는 5.2%, 여자는 12.4%로, 여자 유병률이 높았습니다.

특히 치매 환자의 가구별 소득은 2016년 기준 월 100만 원 미만 가구가 29%였고, 200만 원 미만 저소득 구간 가수 수도 45%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