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시아 신흥국, 미 금리인상은 괜찮은데 중국이 걱정”
입력 2018.12.16 (13:22) 수정 2018.12.16 (13:30) 경제
아시아 신흥국 금융시장이 미 금리인상은 감내할 수 있지만 중국 성장세가 흔들리면 요동칠 우려가 있어 유의해야 한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16일) 해외경제포커스에 게재한 '주요 아시아 신흥국의 실물경제 및 대외건전성 점검' 보고서에서 미 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상이 예상 경로를 벗어나지 않으면 아시아 신흥국에서 금융불안이 발생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봤습니다.

그러나 중국 경제 성장세가 예상보다 빠르게 둔화하면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으므로 미중 무역갈등 심화 등 대외여건 변화를 면밀히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를 보면 인도와 아세안 5개국(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 아시아 주요 신흥국은 터키, 아르헨티나 등 '취약신흥국'과는 상황이 다릅니다. 아시아 신흥국은 최근 2∼3년간 5∼6%대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으며 내년에도 안정적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물가 상승세도 목표 범위에서 대체로 안정된 움직임을 보였습니다.

재정적자가 이어지는 등 재정상황이 좋지 않지만 정부부채 중 외화표시부채 비중이 매우 낮아서 금융불안 촉발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았습니다.

성장과 연계성이 높은 투자에 재원을 집중하면서 재정적자가 발생했다는 점에서도 이전지출 비중이 높은 취약신흥국과 차이가 났습니다.

대외건전성에서도 취약신흥국과는 달랐습니다.

아시아 신흥국들도 경상수지 적자국이지만 적자 규모가 훨씬 작습니다. 대외부채는 높은 수준이지만 상환 능력도 양호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또 미 달러화 강세에 취약한 외화표시부채가 총부채 대비 10∼20% 수준으로 취약 신흥국(50% 이상)보다 낮습니다.

한은은 "아시아 신흥국 실물경제와 대외건전성은 양호한 상황이고 미 금리인상 기대는 어느 정도 반영돼있다" 고 분석했습니다. 게다가 최근엔 미 금리인상 신중론도 등장했습니다.

다만, 아시아신흥국은 중국 무역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작년 기준 중국 수출 비중이 말레이시아(14.3%), 인도네시아(13.7%), 태국(12.4%), 필리핀(11.1%), 베트남(10.2%), 인도(4.2%) 순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아시아 신흥국, 미 금리인상은 괜찮은데 중국이 걱정”
    • 입력 2018-12-16 13:22:14
    • 수정2018-12-16 13:30:38
    경제
아시아 신흥국 금융시장이 미 금리인상은 감내할 수 있지만 중국 성장세가 흔들리면 요동칠 우려가 있어 유의해야 한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16일) 해외경제포커스에 게재한 '주요 아시아 신흥국의 실물경제 및 대외건전성 점검' 보고서에서 미 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상이 예상 경로를 벗어나지 않으면 아시아 신흥국에서 금융불안이 발생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봤습니다.

그러나 중국 경제 성장세가 예상보다 빠르게 둔화하면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으므로 미중 무역갈등 심화 등 대외여건 변화를 면밀히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를 보면 인도와 아세안 5개국(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 아시아 주요 신흥국은 터키, 아르헨티나 등 '취약신흥국'과는 상황이 다릅니다. 아시아 신흥국은 최근 2∼3년간 5∼6%대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으며 내년에도 안정적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물가 상승세도 목표 범위에서 대체로 안정된 움직임을 보였습니다.

재정적자가 이어지는 등 재정상황이 좋지 않지만 정부부채 중 외화표시부채 비중이 매우 낮아서 금융불안 촉발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았습니다.

성장과 연계성이 높은 투자에 재원을 집중하면서 재정적자가 발생했다는 점에서도 이전지출 비중이 높은 취약신흥국과 차이가 났습니다.

대외건전성에서도 취약신흥국과는 달랐습니다.

아시아 신흥국들도 경상수지 적자국이지만 적자 규모가 훨씬 작습니다. 대외부채는 높은 수준이지만 상환 능력도 양호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또 미 달러화 강세에 취약한 외화표시부채가 총부채 대비 10∼20% 수준으로 취약 신흥국(50% 이상)보다 낮습니다.

한은은 "아시아 신흥국 실물경제와 대외건전성은 양호한 상황이고 미 금리인상 기대는 어느 정도 반영돼있다" 고 분석했습니다. 게다가 최근엔 미 금리인상 신중론도 등장했습니다.

다만, 아시아신흥국은 중국 무역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작년 기준 중국 수출 비중이 말레이시아(14.3%), 인도네시아(13.7%), 태국(12.4%), 필리핀(11.1%), 베트남(10.2%), 인도(4.2%) 순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