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A 레이커스 제임스·볼, 한 경기서 ‘동반 트리플더블’
입력 2018.12.16 (13:39) 수정 2018.12.16 (13:40)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킹' 르브론 제임스와 2년 차 론조 볼이 샬럿 호니츠를 상대로 동반 트리플더블을 달성했다.

제임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스펙트럼 센터에서 열린 2018-2019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24득점에 리바운드 12개, 어시스트 11개를 기록했다.

팀 동료 볼은 16득점에 리바운드와 어시스트 10개씩을 보탰다. 스틸도 5개 성공했다.

제임스에겐 이번 시즌 두 번째, 개인 통산 75번째 트리플더블이고 볼에겐 생애 세 번째 기록이었다.

NBA에서 같은 팀 선수 2명이 한 경기에서 나란히 트리플더블을 달성한 것은 2007년 제이슨 키드와 빈스 카터 이후 11년 만이다.

LA 레이커스 선수 중에는 1982년 매직 존슨과 카림 압둘-자바가 동반 트리플더블을 기록한 것이 마지막이었다.

NBA 최우수선수(MVP)에 네 차례나 뽑혔던 제임스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떠나 LA 레이커스에 합류했고, 볼은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레이커스 유니폼을 입었다.

볼은 지난해 제임스의 종전 기록(20세 20일)을 닷새 경신해 NBA 최연소 트리플더블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이날 두 선수 모두 일찌감치 트리플더블을 완성했다.

제임스는 3쿼터까지 30분을 꼬박 뛴 후 4쿼터 내내 벤치에서 휴식했고, 볼도 4쿼터엔 5분만 뛰었다.

레이커스는 두 선수의 활약 속에 샬럿을 128-100으로 대파했다. 이틀 전 휴스턴 로키츠에 111-126으로 대패한 것의 충격에서 조금 벗어났다.

경기 후 제임스는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뭐든 조금씩 하려고 했다"며 "공을 골대에 집어넣고 리바운드를 잡고 동료들에게 공을 패스했다"고 말했다.

제임스는 그러면서 "공을 동료에게 줘서 그들이 득점하는 것을 보면 기분이 정말 좋다"며 어시스트가 가장 값지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볼은 "두 경기 연속 패하고 싶지는 않았다"며 "더 강하게 나왔고 승리했다"고 말했다.

이날 휴스턴의 제임스 하든도 트리플더블 대열에 합류했다.

하든은 멤피스 그리즐리스를 상대로 32점을 꽂아넣고 리바운드와 어시스트도 각각 12개와 10개를 기록했다.

이틀 전 레이커스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트리플더블이다.

하든의 활약 속에 휴스턴은 멤피스를 8점 차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 16일 전적

올랜도 96-89 유타

디트로이트 113-104 보스턴

LA레이커스 128-100 샬럿

휴스턴 105-97 멤피스

시카고 98-93 샌안토니오

피닉스 107-99 미네소타

오클라호마 시티 110-104 LA 클리퍼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LA 레이커스 제임스·볼, 한 경기서 ‘동반 트리플더블’
    • 입력 2018-12-16 13:39:57
    • 수정2018-12-16 13:40:46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킹' 르브론 제임스와 2년 차 론조 볼이 샬럿 호니츠를 상대로 동반 트리플더블을 달성했다.

제임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스펙트럼 센터에서 열린 2018-2019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24득점에 리바운드 12개, 어시스트 11개를 기록했다.

팀 동료 볼은 16득점에 리바운드와 어시스트 10개씩을 보탰다. 스틸도 5개 성공했다.

제임스에겐 이번 시즌 두 번째, 개인 통산 75번째 트리플더블이고 볼에겐 생애 세 번째 기록이었다.

NBA에서 같은 팀 선수 2명이 한 경기에서 나란히 트리플더블을 달성한 것은 2007년 제이슨 키드와 빈스 카터 이후 11년 만이다.

LA 레이커스 선수 중에는 1982년 매직 존슨과 카림 압둘-자바가 동반 트리플더블을 기록한 것이 마지막이었다.

NBA 최우수선수(MVP)에 네 차례나 뽑혔던 제임스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떠나 LA 레이커스에 합류했고, 볼은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레이커스 유니폼을 입었다.

볼은 지난해 제임스의 종전 기록(20세 20일)을 닷새 경신해 NBA 최연소 트리플더블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이날 두 선수 모두 일찌감치 트리플더블을 완성했다.

제임스는 3쿼터까지 30분을 꼬박 뛴 후 4쿼터 내내 벤치에서 휴식했고, 볼도 4쿼터엔 5분만 뛰었다.

레이커스는 두 선수의 활약 속에 샬럿을 128-100으로 대파했다. 이틀 전 휴스턴 로키츠에 111-126으로 대패한 것의 충격에서 조금 벗어났다.

경기 후 제임스는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뭐든 조금씩 하려고 했다"며 "공을 골대에 집어넣고 리바운드를 잡고 동료들에게 공을 패스했다"고 말했다.

제임스는 그러면서 "공을 동료에게 줘서 그들이 득점하는 것을 보면 기분이 정말 좋다"며 어시스트가 가장 값지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볼은 "두 경기 연속 패하고 싶지는 않았다"며 "더 강하게 나왔고 승리했다"고 말했다.

이날 휴스턴의 제임스 하든도 트리플더블 대열에 합류했다.

하든은 멤피스 그리즐리스를 상대로 32점을 꽂아넣고 리바운드와 어시스트도 각각 12개와 10개를 기록했다.

이틀 전 레이커스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트리플더블이다.

하든의 활약 속에 휴스턴은 멤피스를 8점 차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 16일 전적

올랜도 96-89 유타

디트로이트 113-104 보스턴

LA레이커스 128-100 샬럿

휴스턴 105-97 멤피스

시카고 98-93 샌안토니오

피닉스 107-99 미네소타

오클라호마 시티 110-104 LA 클리퍼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