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주노동자 차별 중단·노동권 보장”…세계 이주노동자의 날 행사
입력 2018.12.16 (16:42) 수정 2018.12.16 (16:44) 사회
유엔이 정한 '세계 이주노동자의 날'을 이틀 앞둔 오늘(16일), 이주노동자 인권 단체들이 이주노동자에 대한 차별적 정책 중단과 노동권 보장을 요구했습니다.

이주노동자노동조합, 이주공동행동, 민주노총은 오늘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2018 세계 이주노동자의 날 맞이 이주노동자 권리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이주노동자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고발하며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우다야 라이 이주노동자노조 위원장은 "한국정부는 이주노동자의 권리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임금체불 문제는 심각해지고 있는데 정부는 오히려 강제추방을 반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정부는 유엔 이주노동자권리협약을 조속히 비준하고 노동자의 권리를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영섭 이주공동행동 집행위원은 "난민 인정률 2%라는 부끄러운 숫자에도 정부는 대책을 내놓지 않고 난민을 차별·혐오하는 목소리에 기대서 난민법을 까다롭게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또 기자회견에서 "이주노동자는 경제적 도구가 아니라 사회적 존재"이고, "체류자격에 상관없이 개개인의 권리를 보호받아 마땅하다"며 고용허가제 폐지, 사업장 이동의 자유 보장, 최저임금 차별 중단, 단속추방 중단과 미등록 이주노동자 전면 합법화 등을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주노동자 차별 중단·노동권 보장”…세계 이주노동자의 날 행사
    • 입력 2018-12-16 16:42:21
    • 수정2018-12-16 16:44:51
    사회
유엔이 정한 '세계 이주노동자의 날'을 이틀 앞둔 오늘(16일), 이주노동자 인권 단체들이 이주노동자에 대한 차별적 정책 중단과 노동권 보장을 요구했습니다.

이주노동자노동조합, 이주공동행동, 민주노총은 오늘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2018 세계 이주노동자의 날 맞이 이주노동자 권리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이주노동자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고발하며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우다야 라이 이주노동자노조 위원장은 "한국정부는 이주노동자의 권리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임금체불 문제는 심각해지고 있는데 정부는 오히려 강제추방을 반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정부는 유엔 이주노동자권리협약을 조속히 비준하고 노동자의 권리를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영섭 이주공동행동 집행위원은 "난민 인정률 2%라는 부끄러운 숫자에도 정부는 대책을 내놓지 않고 난민을 차별·혐오하는 목소리에 기대서 난민법을 까다롭게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또 기자회견에서 "이주노동자는 경제적 도구가 아니라 사회적 존재"이고, "체류자격에 상관없이 개개인의 권리를 보호받아 마땅하다"며 고용허가제 폐지, 사업장 이동의 자유 보장, 최저임금 차별 중단, 단속추방 중단과 미등록 이주노동자 전면 합법화 등을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