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항서 감독, 우승축하금 10만달러 베트남 축구발전 위해 쾌척
입력 2018.12.16 (17:10) 수정 2018.12.16 (17:10) 국제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팀으로 이끈 박항서 감독이 오늘(16일) 우승 축하금으로 받은 10만 달러(1억 1천 345만원)를 베트남 축구발전 등을 위해 쾌척했습니다.

일간 뚜오이쩨 등 현지 언론은 베트남 자동차 업체인 타코 그룹이 오늘 오전 베트남 중부 꽝남 성에서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우승 축하금으로 베트남 축구대표팀에 20억동(9천740만원), 박 감독에게 10만 달러를 각각 수여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감독은 이 자리에서 "제 개인에게 주어진 축하금은 베트남 축구발전과 불우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곧바로 타코 그룹에 기탁했습니다.

타코 그룹의 현지 법인 설립 15주년 기념식을 겸한 이날 행사에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도 참석했습니다.

푹 총리는 인사말에서 "어젯밤 온 나라가 베트남 국기로 뒤덮였고 감동이 넘쳤다"면서 "최선을 다해 스즈키컵에서 우승한 박 감독과 선수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항서 감독, 우승축하금 10만달러 베트남 축구발전 위해 쾌척
    • 입력 2018-12-16 17:10:04
    • 수정2018-12-16 17:10:52
    국제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팀으로 이끈 박항서 감독이 오늘(16일) 우승 축하금으로 받은 10만 달러(1억 1천 345만원)를 베트남 축구발전 등을 위해 쾌척했습니다.

일간 뚜오이쩨 등 현지 언론은 베트남 자동차 업체인 타코 그룹이 오늘 오전 베트남 중부 꽝남 성에서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우승 축하금으로 베트남 축구대표팀에 20억동(9천740만원), 박 감독에게 10만 달러를 각각 수여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감독은 이 자리에서 "제 개인에게 주어진 축하금은 베트남 축구발전과 불우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곧바로 타코 그룹에 기탁했습니다.

타코 그룹의 현지 법인 설립 15주년 기념식을 겸한 이날 행사에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도 참석했습니다.

푹 총리는 인사말에서 "어젯밤 온 나라가 베트남 국기로 뒤덮였고 감동이 넘쳤다"면서 "최선을 다해 스즈키컵에서 우승한 박 감독과 선수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