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안에 연수 온 30대 실종 사흘째…합동 수색작업 펼쳐져
입력 2018.12.16 (20:41) 수정 2018.12.16 (20:42) 뉴스9(대전)
태안 해양경찰서는
동료 직원들과 연수를 왔다가 사흘째 실종된
38살 김 모씨를 찾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수색작업을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은 어제(15일) 오후
태안군 소근진항 인근 해안가에서
김 씨의 휴대전화 등 일부 소지품을 발견됨에 따라
경찰과 소방 등과 합동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 13일, 동료 직원 40여 명과
태안군 신두리의 한 펜션에 투숙했으며
당일 저녁 9시 이후 연락이 되질 않아
이튿날부터 해경이 수색작업을 벌여왔습니다. ###
  • 태안에 연수 온 30대 실종 사흘째…합동 수색작업 펼쳐져
    • 입력 2018-12-16 20:41:01
    • 수정2018-12-16 20:42:19
    뉴스9(대전)
태안 해양경찰서는
동료 직원들과 연수를 왔다가 사흘째 실종된
38살 김 모씨를 찾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수색작업을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은 어제(15일) 오후
태안군 소근진항 인근 해안가에서
김 씨의 휴대전화 등 일부 소지품을 발견됨에 따라
경찰과 소방 등과 합동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 13일, 동료 직원 40여 명과
태안군 신두리의 한 펜션에 투숙했으며
당일 저녁 9시 이후 연락이 되질 않아
이튿날부터 해경이 수색작업을 벌여왔습니다. ###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