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로운 문화예술 요람 '원도심'
입력 2018.12.16 (22:15) 수정 2018.12.16 (22:15)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제주의 역사를
오롯이 간직한 원도심은
찾는 발길이 줄면서
쇠락했다는 인식이 강한데요,
새로운 문화예술을
시도하는 공간으로 활용되면서
가치를 주목받고 있습니다.
김가람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40여 년 전 문을 연
원도심 대중목욕탕입니다.

마을 사람들의
사랑방 역할을 도맡았는데
2010년 문을 닫았습니다.

낡은 목욕탕에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해낸 건
예비 문화 기획자들로,

원형을 최대한 지키면서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켰습니다.

박미경/문화기획학교 졸업생[인터뷰]
"마을의 어떤 역사나
문화적 가치나 지역성을 그대로 담고 있는
그런 건물이라고 생각을 해서"

반석탕의 첫 전시에선
다양한 기록과 작품들을 통해
마을의 역사를 담았습니다.

마을에 있던 소용천과
반석탕의 물길은 이제 끊겼지만
문화가 흐르길 바란다는 의돕니다.

강술생/작가[인터뷰]
"제주적인 그런 모습들을 고스란히
남기고 싶은 거죠. 그리고 그 모습들을
문화로 조금 더 아름답게 오래 기억할
수 있도록 옷을 입혀보고자 했던"

원도심 해짓골 일대에서는
새로운 형태의 아트페어가
열리고 있습니다.

상점을 갤러리로 활용해
작품을 임대하는 방식으로 전시하고
판매되면 수익도 나눠줍니다.

제주지역 작가
8명의 작품 80여 점을 출품하는데,
첫 번째 시도인데도
상점 18곳이 동참했습니다.

강경모/해짓골아트페어 사무국장[인터뷰]
"차츰차츰 늘어나게 되면
여기 가면 이 그림이 있고, 저기 가면
이 그림이 있고, 점점 걸어가다보면
그 거리가 전부 다 미술관화되는 거죠."

제주시 원도심이
새로운 문화예술의 요람으로 떠오르면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 새로운 문화예술 요람 '원도심'
    • 입력 2018-12-16 22:15:12
    • 수정2018-12-16 22:15:29
    뉴스9(제주)
[앵커멘트]
제주의 역사를
오롯이 간직한 원도심은
찾는 발길이 줄면서
쇠락했다는 인식이 강한데요,
새로운 문화예술을
시도하는 공간으로 활용되면서
가치를 주목받고 있습니다.
김가람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40여 년 전 문을 연
원도심 대중목욕탕입니다.

마을 사람들의
사랑방 역할을 도맡았는데
2010년 문을 닫았습니다.

낡은 목욕탕에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해낸 건
예비 문화 기획자들로,

원형을 최대한 지키면서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켰습니다.

박미경/문화기획학교 졸업생[인터뷰]
"마을의 어떤 역사나
문화적 가치나 지역성을 그대로 담고 있는
그런 건물이라고 생각을 해서"

반석탕의 첫 전시에선
다양한 기록과 작품들을 통해
마을의 역사를 담았습니다.

마을에 있던 소용천과
반석탕의 물길은 이제 끊겼지만
문화가 흐르길 바란다는 의돕니다.

강술생/작가[인터뷰]
"제주적인 그런 모습들을 고스란히
남기고 싶은 거죠. 그리고 그 모습들을
문화로 조금 더 아름답게 오래 기억할
수 있도록 옷을 입혀보고자 했던"

원도심 해짓골 일대에서는
새로운 형태의 아트페어가
열리고 있습니다.

상점을 갤러리로 활용해
작품을 임대하는 방식으로 전시하고
판매되면 수익도 나눠줍니다.

제주지역 작가
8명의 작품 80여 점을 출품하는데,
첫 번째 시도인데도
상점 18곳이 동참했습니다.

강경모/해짓골아트페어 사무국장[인터뷰]
"차츰차츰 늘어나게 되면
여기 가면 이 그림이 있고, 저기 가면
이 그림이 있고, 점점 걸어가다보면
그 거리가 전부 다 미술관화되는 거죠."

제주시 원도심이
새로운 문화예술의 요람으로 떠오르면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