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회삿돈 21억 빼돌려 주식투자 경리직원 구속
입력 2018.12.16 (09:10) 뉴스9(부산)
사하경찰서는 회사 돈을 빼돌려 주식에 투자한 혐의로 제조업체 경리직원 A 씨를 구속했습니다.

법인계좌를 혼자 관리해온 A 씨는 올해 1월부터 6월 말까지 법인계좌에서 자신 명의의 증권계좌로 모두 25차례에 걸쳐 21억 7천7백만 원 상당을 빼돌려 주식에 투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주식투자로 21억 7천여만 원 중 15억 원의 손실을 보자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 회삿돈 21억 빼돌려 주식투자 경리직원 구속
    • 입력 2018-12-17 07:15:31
    뉴스9(부산)
사하경찰서는 회사 돈을 빼돌려 주식에 투자한 혐의로 제조업체 경리직원 A 씨를 구속했습니다.

법인계좌를 혼자 관리해온 A 씨는 올해 1월부터 6월 말까지 법인계좌에서 자신 명의의 증권계좌로 모두 25차례에 걸쳐 21억 7천7백만 원 상당을 빼돌려 주식에 투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주식투자로 21억 7천여만 원 중 15억 원의 손실을 보자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