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지법, 공공장소 상습 방화 50대 징역형
입력 2018.12.16 (10:20) 창원
창원지방법원은 공공장소에서
상습적으로 불을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6살 A씨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뇌병변 장애를 앓고 있지만
통행이 잦은 곳에서 불을 내
큰 피해로 이어질 뻔했고,
집행유예 기간 다시 범행을 저질렀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A씨는
지난 7월 창원의 한 빌딩 화장실에서
쓰레기를 모아 불을 붙였다가 미수에 그쳤고,
지난 8월 창원의 한 어린이공원 주변에서
길에 있던 쓰레기에 불을 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창원지법, 공공장소 상습 방화 50대 징역형
    • 입력 2018-12-17 08:58:24
    창원
창원지방법원은 공공장소에서
상습적으로 불을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6살 A씨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뇌병변 장애를 앓고 있지만
통행이 잦은 곳에서 불을 내
큰 피해로 이어질 뻔했고,
집행유예 기간 다시 범행을 저질렀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A씨는
지난 7월 창원의 한 빌딩 화장실에서
쓰레기를 모아 불을 붙였다가 미수에 그쳤고,
지난 8월 창원의 한 어린이공원 주변에서
길에 있던 쓰레기에 불을 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