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BMW 민관합동조사단 오늘 화재 원인 최종 결과 발표
입력 2018.12.24 (00:00) 수정 2018.12.24 (09:44) 경제
BMW 화재 원인을 조사해온 민관합동조사단이 오늘(24일) 최종 조사 결과를 내놓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 오전 10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토부 교통물류실장과 민관합동조사단장이 공동으로 BMW 화재 원인에 대한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최종 결과 발표로, BMW 측에서 지목한 'EGR(배기가스재순환장치) 바이패스 밸브열림'이 실제 화재 원인이었는지와, 현재 BMW가 실시 중인 리콜 조치가 적절한지 여부가 판가름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지난달 조사단이 발표한 중간 조사 결과가 BMW측의 주장과 엇갈리면서 BMW가 실시하고 있는 리콜 범위의 적정성도 논란이 됐습니다.

당시 조사단은 BMW 차량의 잇단 화재 원인이 BMW가 발표한 'EGR 바이패스 밸브열림'이라는 것과 다르고, BMW가 결론을 내린 화재 발생 조건에는 없던 'EGR 밸브' 가 화재와 관련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단의 실험 결과 BMW 차량 화재는,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인 EGR 쿨러에 누수가 발생하고 EGR 밸브가 일부 열림으로 고착된 상태에서 고속주행을 하다가 배출가스 후처리시스템을 작동시키는 조건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EGR 밸브는 차량 소프트웨어가 제어하는 부품으로, 조사단이 소프트웨어 시스템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을 제기한 것입니다.

하지만 당시 BMW 코리아는 EGR 밸브는 화재 주원인이 아닌 조건 중의 하나이고, 리콜을 통해 교체한 'EGR 모듈'에 이미 EGR 밸브가 포함돼 있어 새로운 문제가 아니라면서 소프트웨에는 문제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조사단은 오늘 최종 결과 발표 후 필요한 추가 리콜 조치가 있다면 국토부에 건의할 계획입니다.

한편 잇따른 화재 사태로 지난 8월 20일부터 시작된 EGR 리콜을 받은 차량은 현재 9만5천 대를 넘어서며 이행률 90%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BMW 민관합동조사단 오늘 화재 원인 최종 결과 발표
    • 입력 2018-12-24 00:00:38
    • 수정2018-12-24 09:44:13
    경제
BMW 화재 원인을 조사해온 민관합동조사단이 오늘(24일) 최종 조사 결과를 내놓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 오전 10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토부 교통물류실장과 민관합동조사단장이 공동으로 BMW 화재 원인에 대한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최종 결과 발표로, BMW 측에서 지목한 'EGR(배기가스재순환장치) 바이패스 밸브열림'이 실제 화재 원인이었는지와, 현재 BMW가 실시 중인 리콜 조치가 적절한지 여부가 판가름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지난달 조사단이 발표한 중간 조사 결과가 BMW측의 주장과 엇갈리면서 BMW가 실시하고 있는 리콜 범위의 적정성도 논란이 됐습니다.

당시 조사단은 BMW 차량의 잇단 화재 원인이 BMW가 발표한 'EGR 바이패스 밸브열림'이라는 것과 다르고, BMW가 결론을 내린 화재 발생 조건에는 없던 'EGR 밸브' 가 화재와 관련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단의 실험 결과 BMW 차량 화재는,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인 EGR 쿨러에 누수가 발생하고 EGR 밸브가 일부 열림으로 고착된 상태에서 고속주행을 하다가 배출가스 후처리시스템을 작동시키는 조건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EGR 밸브는 차량 소프트웨어가 제어하는 부품으로, 조사단이 소프트웨어 시스템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을 제기한 것입니다.

하지만 당시 BMW 코리아는 EGR 밸브는 화재 주원인이 아닌 조건 중의 하나이고, 리콜을 통해 교체한 'EGR 모듈'에 이미 EGR 밸브가 포함돼 있어 새로운 문제가 아니라면서 소프트웨에는 문제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조사단은 오늘 최종 결과 발표 후 필요한 추가 리콜 조치가 있다면 국토부에 건의할 계획입니다.

한편 잇따른 화재 사태로 지난 8월 20일부터 시작된 EGR 리콜을 받은 차량은 현재 9만5천 대를 넘어서며 이행률 90%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