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썰물 때 바다 바위 올라갔다가 고립된 관광객 2명 구조
입력 2018.12.24 (01:09) 수정 2018.12.24 (03:10) 사회
어제(23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제부도에서 썰물 때 바위에 올라갔던 관광객 2명이 고립됐다가 구조됐습니다.

평택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어제 오후 3시 15분쯤56살 심 모 씨 등 관광객 2명이 썰물 시간을 이용해 제부도 남쪽 매바위에 올라갔다가 밀물이 차오르는 것을 알아차리지 못해 고립됐습니다.

이후 이들은 신고를 접수한 구조대에 의해 20여 분 만에 구조됐으며 건강에 이상은 없었다고 해경은 전했습니다.

평택해경 구조대는 바다에 들어갈 때는 반드시 밀물과 썰물 시간을 확인해야 사고를 막을 수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평택해양경찰서 제공]
  • 썰물 때 바다 바위 올라갔다가 고립된 관광객 2명 구조
    • 입력 2018-12-24 01:09:46
    • 수정2018-12-24 03:10:31
    사회
어제(23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제부도에서 썰물 때 바위에 올라갔던 관광객 2명이 고립됐다가 구조됐습니다.

평택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어제 오후 3시 15분쯤56살 심 모 씨 등 관광객 2명이 썰물 시간을 이용해 제부도 남쪽 매바위에 올라갔다가 밀물이 차오르는 것을 알아차리지 못해 고립됐습니다.

이후 이들은 신고를 접수한 구조대에 의해 20여 분 만에 구조됐으며 건강에 이상은 없었다고 해경은 전했습니다.

평택해경 구조대는 바다에 들어갈 때는 반드시 밀물과 썰물 시간을 확인해야 사고를 막을 수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평택해양경찰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