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민간인 사찰’ 추가 의혹”…靑 “감찰대상 아니라 중단”
입력 2018.12.24 (06:14) 수정 2018.12.24 (07: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조직적 민간인 사찰의 증거를 찾았다"며 추가 의혹을 폭로했습니다.

청와대는 감찰 대상이 아니라 중단한 사안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이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사건에 대해 추가 폭로를 이어갔습니다.

김용남 전 의원은 "박용호 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 비리 첩보를 김태우 수사관이 작성해 대검찰청에 이첩했다"며, "박 전 센터장은 공직자가 아닌 명백한 민간인 신분"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직적인 민간인 사찰의 증거 아니냐는 겁니다.

이첩 자료 목록에 특별감찰반장의 서명도 들어있다며 해당 문서의 사본을 제시했습니다.

[김용남/한국당 특별감찰반 진상조사위원 : "명백하게 민간인에 대한 사찰을 시행하고 이 첩보 내용을 대검에 수사에 활용하도록 청와대에서 보낸 것입니다."]

한국당은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참석하는 국회 운영위 소집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청와대는 곧바로 입장자료를 내고 의혹을 반박했습니다.

박 전 센터장은 특감반 감찰 대상이 아니어서 감찰 절차를 진행하지 않고 곧바로 대검찰청에 넘겼다는 겁니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또 "해당 첩보를 수집하도록 지시한 적이 없다"면서, 특감반장의 서명은 "김 수사관이 승진심사 때 실적을 제출하겠다고 해 사실 확인을 해 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국 민정수석은 자신의 페이스북 프로필에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는 민정수석 수락 때의 글을 다시 올리며, 정면 대응하겠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비쳤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한국당 “‘민간인 사찰’ 추가 의혹”…靑 “감찰대상 아니라 중단”
    • 입력 2018-12-24 06:15:27
    • 수정2018-12-24 07:19:03
    뉴스광장 1부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조직적 민간인 사찰의 증거를 찾았다"며 추가 의혹을 폭로했습니다.

청와대는 감찰 대상이 아니라 중단한 사안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이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사건에 대해 추가 폭로를 이어갔습니다.

김용남 전 의원은 "박용호 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 비리 첩보를 김태우 수사관이 작성해 대검찰청에 이첩했다"며, "박 전 센터장은 공직자가 아닌 명백한 민간인 신분"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직적인 민간인 사찰의 증거 아니냐는 겁니다.

이첩 자료 목록에 특별감찰반장의 서명도 들어있다며 해당 문서의 사본을 제시했습니다.

[김용남/한국당 특별감찰반 진상조사위원 : "명백하게 민간인에 대한 사찰을 시행하고 이 첩보 내용을 대검에 수사에 활용하도록 청와대에서 보낸 것입니다."]

한국당은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참석하는 국회 운영위 소집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청와대는 곧바로 입장자료를 내고 의혹을 반박했습니다.

박 전 센터장은 특감반 감찰 대상이 아니어서 감찰 절차를 진행하지 않고 곧바로 대검찰청에 넘겼다는 겁니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또 "해당 첩보를 수집하도록 지시한 적이 없다"면서, 특감반장의 서명은 "김 수사관이 승진심사 때 실적을 제출하겠다고 해 사실 확인을 해 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국 민정수석은 자신의 페이스북 프로필에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는 민정수석 수락 때의 글을 다시 올리며, 정면 대응하겠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비쳤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