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씨] 크리스마스 이브, 중부 내륙 한파주의보…한낮에도 추워
입력 2018.12.24 (09:56) 수정 2018.12.24 (10: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어느덧 성탄절을 하루 앞두고 있는데요.

오늘은 반짝 추위가 찾아왔습니다.

중부와 전북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파주와 철원은 아침 기온이 영하 11도까지 떨어졌고 서울도 영하 5.9도를 기록했습니다.

한낮에도 2도에 머물면서 춥겠습니다.

성탄절인 내일은 추위가 잠시 풀리겠습니다.

오늘보다 기온이 오르겠는데요.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차차 흐려져 늦은 오후부터 중부지방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하지만 수요일 오후부터는 다시 찬바람이 불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집니다.

목요일과 금요일에는 영하 11도까지 곤두박질치겠습니다.

강원 영동에는 건조 특보가 내려져있는데요.

화재 사고가 끊이지 않는 만큼 실내 난방 기기 관리를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한낮에도 서울 2도, 광주 6도, 대구 5도로 춥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상에서 최고 4미터까지 높게 일겠습니다.

날씨정보 전해드렸습니다.
  • [날씨] 크리스마스 이브, 중부 내륙 한파주의보…한낮에도 추워
    • 입력 2018-12-24 09:58:47
    • 수정2018-12-24 10:07:29
    930뉴스
어느덧 성탄절을 하루 앞두고 있는데요.

오늘은 반짝 추위가 찾아왔습니다.

중부와 전북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파주와 철원은 아침 기온이 영하 11도까지 떨어졌고 서울도 영하 5.9도를 기록했습니다.

한낮에도 2도에 머물면서 춥겠습니다.

성탄절인 내일은 추위가 잠시 풀리겠습니다.

오늘보다 기온이 오르겠는데요.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차차 흐려져 늦은 오후부터 중부지방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하지만 수요일 오후부터는 다시 찬바람이 불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집니다.

목요일과 금요일에는 영하 11도까지 곤두박질치겠습니다.

강원 영동에는 건조 특보가 내려져있는데요.

화재 사고가 끊이지 않는 만큼 실내 난방 기기 관리를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한낮에도 서울 2도, 광주 6도, 대구 5도로 춥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상에서 최고 4미터까지 높게 일겠습니다.

날씨정보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